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22:15
스포츠

박계범 "멀티 히트 의미 안 둘래요" [울산:생생톡]

기사입력 2021.03.01 14:56 / 기사수정 2021.03.01 17:30

김현세 기자

[엑스포츠뉴스 울산, 김현세 기자] 두산 베어스 박계범은 1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열린 KT 위즈와 연습경기에서 교체 투입 후 2안타 1타점 멀티 히트를 쳐 4-3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가 7회 말 강우콜드 선언돼 끝났고, 연습경기이기는 하나 내야 빈자리를 메워야 하는 두산으로서 고무적이었다. 그런데도 박계범은 "크게 의미 두지 않겠다"며 손사래쳤다. 실전이기는 했으나 연습경기였다 보니 앞으로 활약이 더 중요하다고 이야기했다.

두산은 2회 초 2사에서 6번 타자 2루수 선발 출장한 오재원이 자신이 친 파울 타구에 맞고 부상 방지를 위해 박계범과 교체했다. 박계범 투입 후 유격수 선발 출장한 강승호는 2루수로 자리를 옮겼고, 박계범이 유격수를 소화했다.

박계범은 5, 6회 초 연타석 안타를 쳤는데, 6회 초에는 역전 후 점수 차를 벌리는 1타점 적시타를 쳐 두산이 숨통 틔울 수 있게 도왔다. 

박계범은 또 5, 6회 말에도 연속해서 인상적인 유격수 수비를 선보였는데, 6회 말에는 윤준혁이 친 깊은 타구를 쫓아 가 잡고 먼 거리를 던져 아웃시켰다. 

경기가 끝나고 박계범은 "연습이라서 크게 신경쓰지 않지만 첫 단추를 잘 꿰 기분 좋다"며 "유격수는 어릴 때부터 많이 봐 왔다 보니 편했다. 첫 연습 경기라서 크게 중점 두는 요소는 없었는데, 평소처럼 똑같이 해 보자고 생각했다. 그런데 까다로운 타구가 많이 오지 않아 괜찮았다. 마지막 타구도 잘 넘겼던 것 같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그는 또 초, 중학교 1년 선배 강승호와 오랜만에 키스톤 콤비를 맞춰 봤다는 데 있어서는 "오랜만인데, 호흡이라기보다 서로 하기 바빴다. (웃음) 앞만 보고 했다"며 주전 도약을 노리는 위치를 이 말로써 대변했다.

멀티 히트 역시 "크게 의미 두지 않는다"며 멋쩍어했다. 박계범은 이번 스프링캠프 기간 동안 박건우에게 타격 조언을 받거나 김태형 감독으로부터 타격 시 중심 이동을 새롭게 배웠는데, 오늘 경기에서는 "내 느낌에는 그렇게 됐는지 모르겠는데, 생각은 늘 갖고 임했다"며 "여러 변화가 있었지만 경기에서는 공에 많이 집중했다"고 말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두산 베어스

김현세 기자 kkachi@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