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4 21:54
스포츠

토트넘 손흥민, 통산 4번째 아시아 최고의 국제선수상 수상

기사입력 2021.01.25 11:00 / 기사수정 2021.01.25 11:03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손흥민이 다시 한 번 아시아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아시아축구연맹(AFC)는 24일(한국시갂) 2020 AFC 팬스 초이스 어워즈에서 아시아 최고의 국제선수상 수상자로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팬투표 60%, 전문가 패널 투표 40%를 반영해 선정하는 이번 시상식에서 손흥민은 도합 25.03포인트를 받아 1위에 선정됐다.

손흥민은 이번 수상으로 통산 네 번째 국제선수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손흥민은 2015년 처음으로 AFC국제선수상을 수상한 뒤 2017년, 2019년에 이어 올해 네 번째 수상이다.

AFC는 "손흥민은 잉글랜드의 해리 케인과 함께 활약하며 토트넘에 22골을 넣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10월에 프리미어리그 이 달의 선수상을 탔고 지난 11월 A매치 멕시코와 카타르 전에서 연속골을 터뜨렸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손흥민은 2019./20시즌 토트넘 올해의 선수상, 2020년 대한축구협회(KFA)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했고 아시아에서는 두 번째로 가장 아름다운 골에게 수여하는 FIFA 푸스카스 상까지 수상하는 영광을 누렸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2020년 2월 리그 26라운드 아스톤빌라 전에서 멀티골을 넣었지만 팔부상으로 한 달간 전력에서 이탈했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리그가 중단된 뒤 재개된 리그 경기에 복귀해 다시 활약을 이어나갔다.

그리고 이어진 2020/21시즌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함께 맹활약하며 리그 11골 포함 공식전 14골을 터뜨렸다.

한편 2위는 FC포르투와 히우 아베에서 뛰는 이란 선수 메흐디 타레미의 19.34포인트를 받았으며 3위이자 미국 MLS 밴쿠버 화이트캡스에서 뛰고 있는 이라크의 알리 아드난은 18.14포인트로 3위에 올랐다.

이란의 공격수이자 러시아 프리미어리그 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뛰는 사르다르 아즈문은 12.88포인트로 55위에 올랐고 호주 선수 중에선 이스라엘 리그 마카비 하이파에서 뛰는 니키타 류카피스티아가 17.39포인트로 4위에 올랐다.

함께 후보에 올랐던 이강인은 0.74포인트로 7위에 올랐고 일본 선수 중에선 세리에A 볼로냐에서 뛰는 토미야스 타케히로가 4.12포인트로 가장 높은 6위에 올랐다. 리버풀에서 뒤고 있는 미나미노 타쿠미는 0.56포인트로 9위에 올랐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