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12:59
연예

"S 본부 직원 출연 최초"…재재, '라스' 이어 '복면가왕' 접수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01.25 06:40 / 기사수정 2021.01.25 00:3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연반인 재재가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24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갓 튀겨낸 뜨거운 맛을 보여주마 멘보샤'의 정체가 재재로 밝혀진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재재는 '갓 튀겨낸 뜨거운 맛을 보여주마 멘보샤'로 1라운드 무대에 올랐고, 아쉽게 탈락해 정체를 공개했다.

특히 재재는 여유 넘치는 무대 매너로 유쾌한 무대를 꾸몄고, 2라운드 솔로곡 무대를 위해 준비한 지드래곤의 'Heartbreaker'로 끼를 발산했다.



이후 김구라는 "수현이가 라디오스타 나와서 자기 이야기는 안 하고 '문명특급' 본다면서 (재재) 저 친구 이야기를 엄청 했다. 저 친구가 나왔는데도 모르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 김구라는 "역대 최고다. 저렇게 가수도 아닌데 몸을 불사르고"라며 밝혔고, 재재는 "넓은 노래방에서 노래하니까 너무 좋다"라며 맞장구쳤다.

이어 재재는 수현에게 "어떻게 모를 수가 있냐. 진짜 너무한 거 아니냐"라며 툴툴거렸다. 최근 재재가 진행하는 '문명특급'에서 유키스의 노래가 재조명됐고, 수현은 '문명특급'에 출연한 바 있다.
 
수현은 "가수인 줄 알았다. 노래를 너무 잘해가지고"라며 변명했고, 쟂는 "저러니까 넘어가야겠다"라며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김성주는 "S 방송사 직원이다. S 방송사 직원이 MBC '복면가왕'에 출연한 거다. 참 드문 일이다. 회사에 보고했냐"라며 물었고, 재재는 "보고 다 했다. 팀원들은 제가 복면가왕에 나가는 거 다 알고 있다"라며 못박았다.

김성주는 "허락을 한 거냐"라며 궁금해했고, 재재는 "시대가 바뀌었으니까 새로운 룰을 만들어 보겠다"라며 포부를 드러냈다.

그뿐만 아니라 김성주는 "MBC 방문은 처음인 거 아니냐"라며 질문했고, 재재는 "'라스' 나갔다. 김구라 님이 점점 갈수록 저한테 관심을 가져주시더라. 처음에는 약간 모르는 사람이었는데 갈수록 저에 대한 일말의 애정 같은 걸 보이셨다. 저만의 착각이냐"라며 밝혔다.

김구라는 "반반이다"라며 수긍했고, 김성주는 "나오자마자 아시는 거 보면 관심이 많은 것 같다"라며 거들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