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7 01:11
연예

김가연, 딸과 '정인아 미안해' 동참…"이건 유행 아냐, 지속적 관심 필요" [전문]

기사입력 2021.01.04 17:23 / 기사수정 2021.01.04 17:37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배우 김가연이 아동학대 사건에 대해 분개했다.

4일 김가연은 '정인아 미안해 다음에는 내 동생으로 태어나'라는 문구가 담긴 스케치북을 들고 있는 딸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어 인터넷으로 진정서를 보낸 모습까지 함께 공개했다.

김가연은 "이건 유행이 아닙니다. 남들이 추모한다고 하니 나도 하는 것도 아닙니다. 우리가 인간이기 때문에 친자식이 아니어도 진심으로 슬퍼하고 우는 겁니다"라고 강조했다.

새벽부터 진정서를 썼다는 김가연은 "아이를 키우면서 조그만 생채기만 나도 그 이유가 뭔지 찾으려는 게 엄마"라며 "그 많은 멍들과 상처들이 왜 난지 모르겠다고 말하는 게 인간이냐"고 화를 냈다.

정인이 사건에 대해 김가연은 "이 사건이 학대 치사로 판결받으면 안되는 이유는 이후로 더 많은 정인이가 생겨도 그 범죄를 저지른 인간들은 빠녀갈 구멍이 생긴다는 것"이라고 일침했다.

또한 관련 법안 마련에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김가연은 "우리 아이들 지켜줄 수 있게 법안 좀 내주세요. 전문가로 구성된 아동학대조사처는 꼭 따로 만들어주세요. 일 좀 제대로 합시다"라고 말하며 "재판이 끝날 때까지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양부모로 부터 지속적인 학대를 당해 세상을 떠난 16개월 정인 양의 사연을 집중 조명했다. 

이 사건이 세상에 알려지자 연예계 스타들은 물론 많은 사람들이 '정인아 미안해'라는 해시태그를 통해 챌린지를 이어가고 있으며 양부모 처벌을 위한 진정서 제출 동참 독려 운동도 함께 이어가고 있다. 

이하 김가연 인스타그램 전문.

이건 유행이 아닙니다.
남들이 추모한다고하니 나도 하는것도 아닙니다.

우리가 인간이기 때문에 친자식이 아니어도 진심으로 슬퍼하고 우는겁니다.


판사님이 부디 이걸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소식접하고 아무것도 안하고는 도저히 잘수가 없어서 새벽에 인터넷우체국으로 진정서를 썼습니다.

애를 키우면서 조그만한 생채기만 나도 그 이유가 뭔지 찾으려는게 엄마에요
근데 그 많은 멍들과 상처들이 왜 난지 모르겠다고 말하는게 인간입니까?

이 사건을 학대치사로 판결받으면 안되는 이유는 이후로 더 많은 정인이가 생겨도 그 범죄를 저지른 인간들은 빠져나갈 구멍이 생긴다는거죠.
애초에 학대치사로 기소된거 자체가 이미 잘못된겁니다.
초반 3번의 학대신고에도 불구하고 혐의없음으로 종결한 경찰의 허물을 인정하지않겠다는 의도라 생각해요.


그리고 진짜 앞으로 우리가 해야할 것은 학대신고 후 그 아이를 조사할수있는 경찰 기관이 아동분야 전문가들로 별도 설치되어야한다고 봅니다.

정인이처럼 전신CT 촬영을 해야 신체적 학대가 드러날수있는 경우가 더 많을거에요.
죽고서야 CT결과보며 오랜 학대라고 분노하면 뭐합니까.
학대자는 남들볼까봐 외형적으로는 안보이게 감추려할테니까요

수사기관도 증거수집 어렵다고 하지마세요
아이의 몸속이 말해줍니다 지금이 어떤시대인데..그 CT하나 못찍습니까?

애가 학대받는지 기본적으로 필수로 CT찍고. 조사할 동안은 무조건 분리시키는 법안 좀 마련합시다. 대한민국 엄마아빠들이 그렇게 해달라고 열심히 세금내잖아요.

우리 아이들 지켜줄수있게 법안 좀 내주세요.
전문가로 구성된 아동학대조사처는 꼭 따로 만들어 주세요. 일 좀 제대로 합시다.

재판이 끝날때까지 지속적인 관심이 젤 필요해요

#정인아미안해
#우리가바꿀께
#바꾸게다들힘좀보탭시다
#진정서처음씁니다
#당신들은사람도아닙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김가연 인스타그램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