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3 08:35
연예

"잊고 있던 감정"…'불청' 구본승♥안혜경, 계약연애 결말 어떻게 될까 [엑's PICK]

기사입력 2020.05.20 08:05 / 기사수정 2020.05.20 09:13

이송희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불타는 청춘' 안혜경, 구본승의 결말은 어떻게 될까. 

지난 19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안구커플 안혜경, 구본승의 마지막 계약연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불타는 청춘'의 청춘들은 야밤에 듀엣 가요제를 열었다. 그리고 안혜경과 구본커플은 3개월 간의 계약연애 마침표를 찍는 날이기도 했다. 두 사람은 '시작되는 연인들을 위해'라는 노래를 선곡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진지한 구본승과 안혜경의 모습에 '불청' 멤버들 역시 깜짝 놀라면서 이에 몰입했다. 

안혜경은 "나를 든든히 지켜주는 누군가가 한 명 더 생긴 느낌"이라고 전했다. 구본승 역시 "혜경이랑 장난처럼 챙겨주기도 하고 혜경이가 어떨 때는 기대기도 했는데 이런 느낌이 좋았다. 내가 잊고 있었던 감정이었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무대가 마무리 된 후, 최민용은 "이 노래를 선곡한 이유가 뭐냐"라고 물었고 최성국 역시 "너네 뭐냐"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두 사람은 함께 칼국수를 만들면서 진짜 연인들처럼 시시콜콜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룰라의 '3!4!'에 대해 이야기 하는 안혜경, 구본승의 모습을 본 최성국은 "니네 뭐하냐"고 웃었다. 

칼국수를 먹으면서도 두 사람의 알콩달콩한 모습은 계속됐다. '불청'에 출연하며 "이렇게 행복한 적이 없는 것 같다"고 전한 안혜경. 계약연애 마지막을 앞둔 가운데 멤버들은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중 최성국은 "커플이 끝난 다음에 우리 사이에서 약간 어색한 분위기"라고 머뭇거림을 드러냈다. 

구본승은 "연애를 해본 적이 너무 오래됐기 때문에 '연애할 때 이런 감정이었구나' 싶다"라고 말했다. 안혜경의 의사를 묻자, 안혜경은 머뭇거리며 "계약 연장도 있고?"라고 물었다. 이에 최성국은 구본승과 안혜경이 계약연애 종료에 대해 머뭇거리자 "계약연장이 있는 것으로 하겠느냐"라고 새로운 길을 열어주고자 했다.

그리고 다음주 예고에서 구본승과 안혜경은 "저희끼리 재미있자고 시작한 건데 아쉬워요"라는 말을 하면서 결말에 궁금증을 높였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