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4 05:56
연예

구하라 친오빠, 그리운 동생에게 "오빠 딸로 태어나주라. 사랑주며 잘키워줄게"

기사입력 2020.03.03 13:36 / 기사수정 2020.03.03 13:40



구하라 친오빠가 동생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글로 남겼다.

3일 구하라의 오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렇게 영양제까지 사줘가며 조카보고 싶다던 노래 부르던 우리 하리. 첫째는 뭐든지 다해준다며 대학까지보내준다던 내동생"이라고 적었다.

이어 그는 "입관식대 오빠딸로 태어나주라. 우리가 친모에게 사랑 못받고 큰만큼 오빠가 사랑주며 잘키워줄게 라고 빌었는데 일주일 뒤 바램이 이루어지고 딸이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름은 너가 이쁘다던 하린이로 지었어 조카가 잘 태어나고 잘크게 지켜봐줘. 일주일만 더 빨리 소식을 알았더라면 이런일이 발생했을까? 미안하고 너무 보고싶다"며 구하라를 그리워했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해 11월 24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tvX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보도자료·기사제보 tvX@xportsnews.com
▶tvX는 No.1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엑스포츠뉴스의 영상·뉴미디어 브랜드입니다.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