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5 17:25
연예

"DJ로서 열심히"…박경, '음원 사재기' 실명 저격→라디오서 첫 심경 [종합]

기사입력 2019.11.26 07:50 / 기사수정 2019.11.26 07:29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그룹 블락비 박경이 '음원 사재기 의혹 제기' 논란 이후 심경을 밝혔다.

박경은 25일 자신이 진행하는 MBC FM4U '박경의 꿈구는 라디오' 생방송에서  "주말 동안 걱정 많이 하셨을 것 같다"고 사재기 논란을 간접 언급했다. 이어 "오늘은 '꿈꾸는 라디오' DJ로서 열심히 하겠다"고 별다른 사과 멘트 없이 방송을 이어갔다.

앞서 박경은 지난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게재해 파장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박경은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고, 이날 예정돼 있던 팬사인회를 연기했다.

이후 박경 소속사는 "박경의 트윗에 실명이 거론된 분들께 사과 말씀 드린다. 박경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한 것이다.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분들께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하는 바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는 가요계 전반에 퍼진 루머에 근거해 사실관계 확인없이 발언한 것으로 단순히 생각하면 아티스트 개인의 생각을 본인의 트윗에 올린 것뿐이지만 구체적인 실명을 거론하여 당사자들께 불편을 드린 점 사과의 말씀 드리며, 다시 한 번 넓은 이해 부탁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박경이 실명을 거론한 바이브,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 6팀의 가수들은 25일 "사재기 의혹은 사실무근이며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특히 윤민수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억울함을 드러냈다. 그는 바이브 1집부터 최근 발매한 앨범 커버 사진과 함께 "바이브는 사재기를 하지 않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누리꾼들은 박경의 소신 발언에 대해 경솔함을 지적하기도 했지만, "속 시원하다",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파헤쳐보자" 등 응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실명 거론 가수들이 강경 대응을 예고한 가운데, 이번 사건이 어떻게 흘러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박소연 기자 yeoony@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