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4 04:29
연예

제시 '하의실종 논란' 해명에도 과한 노출 지적은 여전 [종합]

기사입력 2019.09.20 20:50 / 기사수정 2019.09.20 19:32

유은영 기자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래퍼 제시가 '하의실종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하지만 과한 노출이라는 지적은 여전하다.

제시는 20일 오전 태국에서 열리는 'K-crush 콘서트' 참석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제시는 흰색 오버핏 티셔츠에 검정색 숏팬츠를 착용한 채 취재진 앞에 섰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발생했다. 제시는 취재진 앞에서 손을 들어 인사했고, 이때 티셔츠가 들어 올려지며 검정색 숏팬츠가 드러났다. 짧은 길이의 숏팬츠는 엉덩이 라인을 모두 드러냈고, 이를 본 누리꾼은 과한 노출이라 지적했다.

제시는 온라인을 통해 하의실종 논란이 퍼지자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직접 해명에 나섰다. 제시는 "레깅 쇼츠라고 부른다. 더 짧은 바지를 입었어야 했다. 여긴 너무 덥다"라는 글과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제시는 "바지 입었다. 이 옷을 레깅 쇼츠라고 부른다"고 말하며 자신의 하의를 카메라에 담았다. 제시는 이를 통해 바지를 입었음을 알리고, 하의실종 논란에 대해 적극 해명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제시의 옷차림이 과한 노출이었다는 지적은 여전하다. 공공장소에서 과한 노출은 부적절하다는 의견은 물론, 설령 이것이 바지라 할지라도 속옷을 연상케 하기 때문에 과한 노출이었다는 것. 반면 의상 선택의 자유일 뿐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반응도 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제시 SNS

유은영 기자 y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