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4 09:43
연예

종영 '이몽' 유지태♥이요원, 마지막 타깃은 허성태...묵직한 엔딩 [종합]

기사입력 2019.07.13 22:18 / 기사수정 2019.07.13 22:21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유지태와 이요원의 마지막 타깃은 허성태였다.

13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이몽' 마지막회에서는 김원봉(유지태 분)이 친일 조선 귀족들을 처단하기 위해 움직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원봉은 이영진(이요원)에게 김남옥(조복래)의 죽음을 알리며 괴로워했다. 김남옥과 같은 날 죽기로 했다는 김원봉은 의열단이 해야 할 일을 위해 자결하지 않았다고 했다. 당시 일본 순사들을 모두 쏘고 마지막 총알로 자결할 수 있었지만 그러지 않았다고.

김원봉은 미키(남규리)의 도움으로 친일 조선 귀족들을 경성구락부에 모은 뒤 그들을 처단할 심산이었다. 김원봉은 작전을 앞두고 이영진에게 먼저 경성을 떠나라고 얘기하며 구락부에는 절대 오지 말라고 당부했다.

김원봉은 후쿠다(임주환)에게 이영진이 구락부에 오지 않도록 해 달라고 부탁했다. 후쿠다는 이영진을 만나 김원봉이 신신당부했다는 얘기를 전했다.

구락부에서 행사가 시작되고 중추원 고문인 민영준이 건배사를 했다. 미키는 곧 벌어질 격전에 자리를 피했다. 김원봉 일행은 민영준의 건배사가 끝나자마자 총을 들고 나타나 친일 조선 귀족들을 비롯해 총독부 사람들을 처단했다.



이영진은 김원봉과 후쿠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구락부에 나타나 김원봉을 지원사격하고자 했다. 그 과정에서 마쓰우라(허성태)의 총에 맞고 말았다. 마쓰우라 역시 이영진의 총에 맞은 상황이었다. 김원봉도 총상을 입으며 위기에 놓였다.

마루(설정환)가 김원봉을 데리고 현장을 빠져나갔다. 상황이 일단락된 후 부상자들이 총독부 병원으로 실려갔다. 정신을 잃은 이영진은 후쿠다에게 안겨 어디론가 옮겨졌다.

구락부 일로 김원봉과 이영진에 대한 현상수배가 내려졌다. 현상금도 걸려 있었다. 김원봉과 이영진은 총상의 위기를 넘기고 모두 생존해 있었다. 다만 서로 어디 있는지 모른 채 떨어져 있었다.

마루는 김원봉에게 계속 이 일을 할 것인지 물어봤다. 김원봉은 "변절자들, 일본의 군국주의가 10년, 100년이 지나도 그게 사라지지 않는 한 난 죽을 수도 멈추지도 않을 거다"라고 말했다.



후쿠다는 김구(유하복)를 찾아갔다. 후쿠다는 자신이 이영진처럼 총독부의 상층부에 접근할 수 있음을 전하며 조선의 독립을 위해 도울 일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구는 후쿠다가 거짓말이 아니라 진심을 얘기하고 있다고 느꼈다.

김원봉은 이영진을 찾아헤매다 북만주에서 재회를 했다. 김원봉은 이영진에게 "영진 씨가 어디 가든 나라 위한 길이라면 난 언제나 뒤에 있을 거다"라고 얘기해주며 키스를 했다.

다시 경성으로 돌아온 김원봉과 이영진은 경무국장으로 승진한 마쓰우라를 노렸다. 김원봉은 구락부 행사장 안에 있었고 이영진은 건물 밖에서 총을 들고 대기 중이었다.

김원봉은 와인잔을 들고 조용히 "대한독립만세"라고 말했다. 그 시각 이영진 역시 "대한독립만세"라고 외치며 마쓰우라를 향해 총구를 겨눴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원민순 기자 wond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