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3 12:35
연예

"브래지어는 액세서리"…'악플의 밤' 설리, 설꼭지·마약 루머 다 밝혔다 [종합]

기사입력 2019.06.21 21:00 / 기사수정 2019.06.21 20:56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노브라와 마약 루머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21일 첫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서는 MC 신동엽, 김숙, 김종민, 설리가 악플에 대한 다양한 생각을 밝혔다.

이날 설리는 자신을 향해 달린 악플을 직접 읽는 시간을 가졌다. 설리를 향해 달린 악플 키워드는 '동공논란', '노브라', '고소', '관종'이었다.

먼저 설리는 '마약 루머'에 대해 "진짜 마약 하는 사람들의 눈동자와 내 눈동자를 비교한 사진까지 올라왔다. 내가 '리얼'이라는 영화를 찍었는데 마약하는 장면이 있었다.그 당시에 마약 영화를 하루에 다섯 편씩 보면서 분석을 많이 했다. 그래서 주변 친구들이 '네가 히스레저냐'고 그랬었다. '나도 메소드 연기 좀 하면 안돼? 나도 잘해보고 싶어서 그런 거야'라고 말했던 적이 있다"며 마약을 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이어 설리는 "지금 머리카락을 뽑을 수도 있다"고 말했고, MC들은 "머리카락과 눈썹을 염색했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설리는 "다리털로 하겠다. 다리털은 밀지 않았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또 설리는 "난 범법행위는 하지 않는다"며 "법 안에서는 자유롭게"라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설리는 '노브라' 관련 악플에 대해 "이것은 개인의 자유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다. 브래지어 자체가 건강에 좋지 않고, 소화 기관에도 좋지 않기 때문에 편안해서 착용하지 않고 그게 자연스럽고 예쁘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기사화가 너무 그렇게 나가는 것만 있는 것 같다. 브래지어는 액세서리라고 생각한다"며 "어떤 옷에는 어울리고 어떤 옷에는 어울리지 않는다면 하지 않는다. 지금 그 액세서리를 착용하지 않았다"고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설리는 논란이 되도 SNS에 노브라 사진을 계속 올리는 이유에 대해 "처음에 노브라 사진을 올리고 여러 말들이 많았다. 이때 내가 무서워하고 숨어 버릴 수도 있는데 그러지 않았던 이유가 많은 사람들이 이것에 대한 편견이 없어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거 생각보다 별거 아니야'라고 말도 하고 싶었던 면도 있었다"고 고백했다.

설리는 "요즘에는 노브라로 나가는 사람들이 많아졌다고 하더라"며 "이런 사람도 있다고 봐줬으면 좋겠다. 그리고 날 보면 사실 재미있지 않을까 싶다"고 솔직한 속마음을 전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JTBC2 방송화면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