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2 17:12
연예

[종합] '러브게임' 솔직해서 더 좋은 에이핑크 #유튜브 #밀당

기사입력 2019.01.15 19:57

박소현 기자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그룹 에이핑크가 솔직한 입담으로 귓가를 사로잡았다. 

15일 방송한 SBS파워FM '박소현의 러브게임'에는 에이핑크가 출연했다. 

최근 새 앨범 'PERCENT'를 발표, 타이틀곡 '%%'으로 활동 중인 에이핑크는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박소현의 러브게임'에서는 최근 열린 콘서트에서의 멤버들 개인 무대 맛보기도 펼쳐졌다. 정은지는 시원시원한 가창력으로 퀸의 'We are the champions'와 'We will rock you'를 소화했고, 김남주는 'U go girl', 윤보미도 'Havana'를 부르는 등 에이핑크 멤버들의 새로운 매력을 맛볼 수 있었다. 

'PERCENT' 수록곡들을 들으며 대화를 나누는 시간도 있었다. 에이핑크는 밀당을 잘하는 멤버에 대해 멤버들은 윤보미를 언급했다. 윤보미가 메신저 답장이 늦다는 것. 윤보미는 "말이 너무 많와서 빨리 보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털어놨고, 반면 답이 빠른 멤버로 김남주는 "초롱언니와 은지언니가 빠르다"고 밝혔다.  

또 리더 박초롱이 작사한 'Enough'에 대해 오하영은 "처음에는 몰랐다. 멤버들이 티내고 드러내는 성격이 아니다. 나도 그냥 넘어갔다"고 털털한 에이핑크의 분위기를 전했다. 김남주는 "다음 콘서트 때 꼭 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박초롱은 "내가 썼던 여리여리한 스타일이 아니라 콘셉트에 맞게 걸크러시하다. 당차고 당당한 느낌을 주려고 단어 하나하나 신경을 많이 썼다"고 힘줘 말했다. 

에이핑크의 다이어트 비법을 묻자 윤보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홍보하며 "다이어트 비법 3,4가지가 있다. 보면서 '좋아요'와 '구독'해달라"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1인 방송을 할 경우 해보고 싶은 콘텐츠에 대해 손나은은 "나의 일상을 보여주고 싶다"고 브이로그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그는 "한번도 보여드린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윤보미는 "문별과 합동공연을 했다. 같이 한 번 놀자고, 내가 낚시 하러 가자고 한다. 아직은 못갔다"며 마마무 문별에 대한 호감도 전했다. 박초롱은 "초면부터 낚시가자고 해서 당황하는 것 같더라"고 거들었다. 

끝으로 박초롱은 "일본 콘서트를 할 예정이다. 아시아쪽 못찾아뵌 분들을 만날 것"이라고 앞으로의 계획도 밝혔다. 또 "새벽부터 힘들었을텐데 응원해줘서 할 수 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정은지는 "컴백한다고 한 게 엊그제 같은데 마무리하는 주가 왔다. 많은 팬들 응원 덕분에 새벽에도 힘을 내고 무대할 수 있다"고 항상 응원을 보내주는 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박소현의 러브게임'은 매일 오후 6시 방송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SBS

박소현 기자 sohyunpark@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