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7 22:20
연예

'애니' 변정수 "성대결절·갑상선암 치료 후 목소리 낮아져…보컬 연습 중"

기사입력 2018.11.27 15:33

김주애 기자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배우 박정수가 노래 연습의 고충을 털어놨다.

27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예술동 5층 종합연습실에서 뮤지컬 '애니'가 연습 현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현장에는 워벅스 역의 박광현, 주성중, 해니건 역의 변정수, 박선옥, 애니 역의 유시현, 전예진, 예술총감독 한진섭 서울시뮤지컬단 단장과 김덕남 연출이 참여했다.

뮤지컬 '애니'는 미국 대공황 시절을 배경으로 밝고 용감한 애니가 미스 해니건의 고아원에서 불행한 삶을 살지만 유명한 억만장자 워벅스와 동화 같은 크리스마스를 보내기로 결정하면서 좌충우돌 벌어지는 이야기다.

변정수는 '애니'로 첫 뮤지컬에 도전하며, 처음으로 노래를 대중 앞에 선보인다. 그는 "성대 결절도 있었고, 갑상선 암도 치료해서 목소리가 낮다. 그러나 해리건의 노래는 많이 높다"며 노래를 부르는데 힘든 점을 말했다.

이어 "현재 보컬 연습을 받으며 두성 쓰는 법을 공부 중이다. 음악 감독님과 박선옥 언니가 많이 도와주는 중이다. 재미있게 준비 중이다"고 이야기했다.

'애니'는 2006년부터 2011년까지 총 4회에 걸쳐 사랑을 받아온 서울시뮤지컬단의 대표 레퍼토리 작품이다. 12월 15일부터 30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세종문화회관

김주애 기자 savannah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