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11:57
연예

[전일야화] '골목식당' 변명뿐인 홍탁집 아들, 결국 백종원 '분노 폭발'

기사입력 2018.11.15 07:05 / 기사수정 2018.11.15 01:38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홍탁집을 돕기로 결심했다.

14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홍탁집 솔루션을 시작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홍탁집 아들은 백종원이 다녀간 뒤 제작진과 통화했다. 지난 방송분에서 백종원은 가게 일을 어머니에게 맡긴 채 방관하는 홍탁집 아들의 태도를 지적했던 것. 홍탁집 아들은 "예전에는 어머니를 많이 의지하고 가게를 운영하지 않았냐. 그런 마음을 먹으면 안 되겠더라. 중요한 건 내 가게라고 생각하고 해야 될 거 같다. 엄마가 시키는 대로 배우든 (어머니와)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라며 다짐했다.

백종원은 일주일 만에 다시 홍탁집을 찾았다. 백종원은 홍어 삼합과 닭볶음탕을 시식했다. 홍어 삼합은 외부 업체에서 납품을 받았고, 닭볶음탕은 어머니가 직접 요리한 음식. 백종원은 "음식 잘하신다. 요즘 닭볶음탕 제대로 하는 집도 많지 않다"라며 칭찬했다. 

이어 백종원은 "지난주에 얘기했지만 제일 큰 문제는 아드님이 여태까지 일을 안 한 거다. 우리는 리얼이다. 차라리 처음에 욕먹고 그만두는 게 나을 수도 있다. 하다가 내가 뭘 시킬지 모른다. 욕만 먹다가 끝날 수도 있다. 방송 끝나고 원래 대로 돌아가면 진짜 뼈저린 후회를 하게 만들 거다"라며 경고했다.

홍탁집 아들은 "어머니가 몸이 좀 안 좋다. 이도 저도 아닌 상태에서 솔루션 하기 전에 생각한 건데 가게를 이어 나갈까 제 자신 속에서 고민을 많이 했다. 이번 계기로 '골목식당'도 오게 됐다. 열심히 하겠다"라며 각오를 다졌고, 백종원은 홍탁집 아들에게 일주일 동안 해야 할 숙제를 내줬다. 첫 번째는 어머니가 만든 닭볶음탕의 맛을 배우라는 것이었고, 두 번째는 닭 손질하는 법을 익히라는 것이었다. 

백종원은 "사장이 되기로 결심했으면 지금부터다. 내가 가고 나면 밤을 새워서 가게를 치우고 어디에 쓰는 건지 버릴 건지 어머니에게 묻고 (정리를) 하다 보면 머리에 자동으로 입력이 된다"라며 조언했고, 홍탁집 아들은 백종원이 돌아간 후 단골 가게에 가서 닭 자르는 방법을 배우고 가게 전체를 청소하는 등 노력하기 시작했다.



이후 홍탁집 아들은 일주일 동안 직접 영상과 사진을 찍어 제작진에게 전송했다. 홍탁집 아들은 달라지는 모습을 보이는 듯했지만 백종원과 약속한 기한이 다가오자 점점 힘들어하는 기색을 드러냈다. 제작진은 걱정되는 마음에 촬영 하루 전 홍탁집에 방문했고, 홍탁집 아들과 대화를 시도했다.

홍탁집 아들은 "어렵다. 엄마처럼 맛을 못 낸다. 감칠맛이 안 난다고 한다. 어머니는 평생 요리를 하시지 않았냐. 그걸 감안하고 제가 그 맛을 맞출 수는 없지 않냐"라며 털어놨다. 제작진은 닭볶음탕을 하루에 몇 번 만드는지 물었고, 홍탁집 아들은 하루에 한 번이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왜 하루에 한 번 하냐"라며 의아해했고, 홍탁집 아들은 "저희가 장사를 하지 않냐. 노는 거 아니다. 손님이 오면 안 받을 수 없고 설거지하고 정리하면 벌써 3시다. 핑계로 들릴 수도 있겠지만 주꾸미집처럼 문을 닫고 요리만 하면 네다섯 번은 할 수 있을 거다"라며 설명했다.

게다가 홍탁집 아들은 양념장을 직접 만들겠다는 약속을 어겼다. 그러나 홍탁집 아들은 "뼈를 깎는 노력은 아니지만 제가 할 수 있을 만큼 한 거 같다"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다음 회 예고편에서는 백종원이 홍탁집 아들에게 화를 내는 장면이 포착됐다. 백종원은 "이건 몰라서 그런 게 아니라 안 한 거다. 나를 개무시한 거다"라며 분노해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