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18 06: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유니티 "유앤비와 친분? 서로 위한 배려로 알아도 모르는 척" [화보]

기사입력 2018.05.09 14:14 / 기사수정 2018.05.09 14:21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KBS 2TV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유닛(이하 더유닛)’ 파이널 무대를 거쳐 최종 9인 멤버로 확정된 유니티(UNI.T)의 화보가 공개됐다. 

릴레이 화보 촬영으로 진행된 이번 촬영에서는 가장 먼저 멤버 예빈X앤씨아X이현주가 첫 스타트를 끊었다.  

촬영이 끝나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들은 ‘더유닛’ 출연 후 가장 힘들었을 때를 회상하며 “첫 번째 탈락 확정이 되고 캐리어를 들고 나가는 모습을 볼 때는 기분이 이상하더라. 함께한 사람들과 친해지지만 누군가는 탈락하는 순간이 있기 때문에 그 부분이 가장 힘들었다”며 입을 모아 말했다. 

엄격한 잣대로 대중에게 다시 선택받은 그룹 유니티(UNI.T)의 예빈X앤씨아X이현주는 “노하우가 많고 ‘더유닛’을 챙겨보신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끈기가 넘치다 못해 흐른다.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 살아남은 아홉 명이기 때문에 무대에 대한 열정과 아이디어가 남다를 것 같다. 아무래도 타그룹 보다 경험이 많으니 무대 소화력이 좋지 않을까 싶다”고 답하며 팀의 강점을 어필하기도 했다. 

이미지가 비슷한 세 명의 멤버에게 평소에는 어떻게 시간을 보내느냐는 질문에 “사실 유니티가 두 개조로 숙소 생활을 하고 있다. 지금 이 멤버를 포함해 수지, 지엔 언니랑 함께 살고 있는데 주로 셋이서 거실에 있을 때가 많다. 실제 가족처럼 TV 앞에 앉아서 몇 시간은 떠들며 논다”며 유쾌한 대답을 전했다. 

최근 팬미팅을 통해 2100명의 팬들과 만났던 이들은 “처음으로 팬분들과 만나는 자리였는데 새로운 시작이라는 느낌을 받아서 더 열심히 하자는 마음가짐을 갖게 된 계기였다. 첫 번째 무대가 시작됐을 때 참석해주신 많은 팬분들을 보고 놀랐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며 기분 좋은 대답을 하기도 했다. 

또한 유니티(UNI.T)는 팬들 또한 남다를 것 같다는 질문에 “능력자가 많은 것 같다. 우리가 뭉친 것처럼 팬들도 각자의 팬이었다 그룹을 응원하게 된 케이스라 좋아하는 방법도 제각각이라 재밌다”고 전하기도 했다. 

프로젝트 그룹에 대한 아쉬움은 없냐는 물음에는 “프로젝트 그룹이긴 하지만 끝을 생각하기보다는 새로운 시작만 생각하고 이 순간을 즐기려고 하고 있다. ‘더유닛’ 때 보여드렸던 콘셉트도 있지만 앞으로 다양한 모습들을 더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고 답했다. 

최종 순위 2위로 유니티(UNI.T)에 합류하게 된 멤버 예빈은 ‘더유닛’ 출연을 통해 “그동안 소극적인 자세였다면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하면서는 후회가 남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무대에 대한 자신감도 생긴 것 같고 나 자신이 밝아진 느낌이 들었다”고 전했다. 

또한 최근 멘토 황치열과 함께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 이들은 “말재주도 좋으시고 예능감도 좋으신데 유독 당일 날 유니티를 소개하기 전까지 말수가 적으셔서 기분이 안 좋으신 줄 알았다. 그런데 들어보니 유니티 소개를 위해 에너지를 비축 중이셨던 거더라. 정말 든든한 마음이었고 ‘더유닛’이 아닌 다른 프로그램에서 만나 뵐 수 있어서 신기했다”고 답했다. 

‘더유닛’ 종영 후 멤버 예빈은 “‘더유닛’이 끝나고 난 후에 앤씨아 언니와 TV를 보는데 H.U.B 효선이가 나오더라. 그 장면을 보자마자 언니랑 소리를 쳤다. 프로그램이 끝나고 난 뒤 함께 ‘더유닛’에 함께 출연했던 멤버들이 나오면 뭉클하고 더 응원하게 되더라”며 격려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또한 유앤비(UNB)와의 친분에 대한 질문에는 “아무래도 데뷔를 했던 서로를 위한 배려로 알아도 모르는 척하며 프로그램에만 집중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솔로가수였던 앤씨아는 이번 유니티(UNI.T) 활동을 통해 “주변에 사람이 많다보니 그냥 지나칠 수도 있는 순간에도 리액션을 잘해준다. 덕분에 예능감 있다고 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졌다. 그래서 그 모습을 좀 더 부각하고 싶다”며 “지금껏 50명 이상의 팬분들과 만나본 적이 없다. 혼자 활동할 때는 팬분들과 친구처럼 만나서 놀이공원도 가고 보드게임을 하면서 놀았었다. 지금은 42배가 늘었다”며 신기하고 기분 좋은 일상을 전하기도 했다. 

세명의 멤버중 가장 맏언니인 앤씨아에게 동생들을 살뜰히 챙기냐고 묻자 “나서서 이야기하는 편은 아니고 멤버들이 고민이 있으면 눈빛으로 신호를 보낸다. 그럴 때 알아채고 메시지를 보낸다든지 직접적인 말보다는 서로의 눈빛으로 다 알 수 있다”며 웃음 섞인 대답을 전했다. 

‘더유닛’으로 인생의 큰 터닝 포인트를 맞았다는 이현주, “무대에 설 기회를 얻게 돼 소중하고 감사하다. 또 순위권 밖으로 등수가 밀려났을 때는 돌아갈 그룹이 없으니 ‘이 무대가 내 인생의 마지막 무대일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결국엔 유니티(UNI.T)로 합류하게 돼서 기뻤지만 당시에는 마음고생이 심했다”며 당시의 속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멤버 이현주는 “에이프릴이라는 걸그룹으로 데뷔를 했었다가 탈퇴를 하고 난 후 연기자로 활동하고 있었다. 또 한 번의 기회를 주셔서 유니티 이현주로 인사드리게 돼서 기쁘다. 팀에서 막내를 맡고 있기 때문에 그룹 내에서 연령층을 낮춰주고 귀여운 킬링 파트를 맡고 있다”고 전했다. 

타 아이돌 그룹과 다른 점이 있냐는 질문에 멤버 이현주는 “유니티(UNI.T)는 누구 하나 돋보이고 싶고 잘 보이고 싶은 마음보다는 두루두루 각자의 분야에서 서로 양보하면서 하는 분위기다. 배려와 양보가 묻어있는 그룹이다”라며 자신감 있는 대답을 전하기도 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bnt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