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28 23:4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최성원 측 "급성 백혈병 입원치료 중…천운이라 하더라" (공식입장)

기사입력 2016.05.09 10:43 / 기사수정 2016.05.09 10:43

 
[엑스포츠뉴스=김선우 기자] 급성 백혈병 진단으로 '마녀보감'에서 하차한 배우 최성원이 완치를 위해 입원치료 중이다.

최성원의 소속사 무신이엔티 측은 9일 엑스포츠뉴스에 "최성원이 '마녀보감' 촬영 중 입은 부상이 회복되지 않아 병원을 찾았다가 급성 백혈병을 발견했다"며 "지난 4일 진단을 받았다. 의사 소견으로는 초기에 발견해서 천운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서 "급성 백혈병은 진행속도도 빠른데 회복속도도 빠르다고 해서 완치할 수 있다"며 "완치하고 나서는 다시 연기 활동에 집중할 것이다"고 전했다.

또 "'마녀보감' 측에서 양해를 해주셔서 현재는 입원 후 가족들의 간병 아래 치료 중이며 완치를 위해 주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