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19 07:4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복면가왕' 우리동네 음악대장, 8연승 신화 세웠다 (종합)

기사입력 2016.05.08 18:36 / 기사수정 2016.05.08 18:38



[엑스포츠뉴스=이이진 기자] '우리동네 음악대장'이 8연승을 기록했다.

8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8연승에 도전하는 '우리동네 음악대장'과 이에 맞선 '슬램덩크'·'달달한 초콜릿'·'밤의 제왕 박쥐맨'·'신비한 원더우먼'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첫 번째 무대에 오른 '달달한 초콜릿'은 '신중현과 더맨'의 '아름다운 강산'을 열창했고, '슬램덩크'는 故 김현식의 '비처럼 음악처럼'을 선곡했다. '슬램덩크'는 폭발적인 고음 가창력을 자랑했고, 연예인 판정단 출연자 대다수가 그의 정체를 김태우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1조 대결 투표 결과 '슬램덩크'가 압도적인 표 차이로 승리했다. '달달한 초콜릿'은 개그우먼 김현숙으로 밝혀졌고, 체중 감량으로 확 달라진 몸매를 뽐냈다. 

두 번째 무대는 '밤의 제왕 박쥐맨'과 '신비한 원더우먼'의 대결이었다. '밤의 제왕 박쥐맨'은 송창식의 '사랑이야'를 열창했고, 특유의 중저음 보이스와 호소력 짙은 창법으로 진한 여운을 남겼다. 이에 맞선 '신비한 원더우먼'은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선곡했다. '신비한 원더우먼'은 '강남스타일'을 원곡과 180도 다른 느낌으로 재해석했다. '신비한 원더우먼'이 판정단의 선택을 받았고, '밤의 제왕 박쥐맨'의 정체는 이현우로 밝혀졌다. 앞서 이승철은 '밤의 제왕 박쥐맨'의 정체에 대해 "내 친구 같다"라며 추측한 바 있다.

3라운드에 진출한 '슬램덩크'와 '신비한 원더우먼'은 가왕 후보가 되기 위해 맞붙었다. '슬램덩크'는 이문세의 '이 세상 살아가다 보면'으로 유쾌한 무대를 선사했고, '신비한 원더우먼'은 이소라의 '바람이 분다'로 애절한 감성을 자극했다. 판정단 투표 결과 '신비한 원더우먼'이 가왕 후보로 등극했다. '슬램덩크'의 정체는 많은 사람들의 예상대로 god 김태우였다. 

마지막 무대는 '우리동네 음악대장'의 8연승 도전 무대로 꾸며졌다. '우리동네 음악대장'은 티삼스의 '매일 매일 기다려'를 열창했고,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로 관객들을 압도했다. '우리동네 음악대장'은 29대 복면가왕으로 등극하며 8연승을 기록했다. 아쉽게 탈락한 '신비한 원더우먼'의 정체는 양파로 밝혀졌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