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1 14: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영 '비스' 김숙→박나래 "이 멤버 그대로 시즌2 가자" [종합]

기사입력 2021.10.06 11:05 / 기사수정 2021.10.06 11:06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비디오스타'가 새 시즌으로 돌아올 수 있을까. 

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이하 '비스')에는 '꼬옥 저장해 주면 돼 꼭이요' 특집이 전파를 탔다. 

이날은 '비스'의 6년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마지막 방송. 산다라박은 "지금 실감이 안 나서 더 무섭다"며 "얼마 전에 5주년 특집을 했는데, 특집하자마자 보내버리는 건 뭐냐. 저 백수될 것 같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영자, 유재석 등 종영을 아쉬워하는 예능인들의 영상도 이어졌다. 이영자는 "5년을 했는데, 이렇게 인사드리려고 하니까 너무 아쉽고, 섭섭하다. 그동안 고생한 박소현, 김숙, 박나래, 산다라박. 그동안 고생 너무 많이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구라는 "'라디오스타'의 자매 프로그램이라고해서 축하인사를 했던 기억이 난다. '라디오스타'가 오빠 프로그램으로서 최선을 다해 더 열심히 하겠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유재석 또한 "'비디오스타'가 잠시 떠난다니 아쉽다. 한 프로그램을 오래한다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다. 언젠가는 돌아올 그 날을 기다려본다. 덕분에 즐거웠다. 꼭 돌아와달라"고 바람을 전했다.

김숙은 "'비스'를 시작할 때 만 해도 제가 일이 많지 않았다. 덕분에 많은 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박나래는 "'비스'는 내게 성장 드라마였던 것 같다. 저라는 사람을 잘 모를 때 가장 먼저 찾아줬다. 잘된 지 얼마 안 돼 실수도 많았다. 잘 모르는데 계속 가르쳐주고 이런 정말 '유능한 스승들을 만날 수 있을까?' 싶다"며 눈물을 보였다.

끝으로 김숙은 "무슨 소원을 빌었는 줄 아냐. '이 멤버 그대로 시즌2가자'였다. 저는 '비스'가 의미가 깊은 게 저한테는 6년 프로그램은 가장 긴 프로그램이다. 그래서 끝나는 게 너무 아쉽다. 시즌2를 기다리다가 안 되면 산다라박과 자체 제작을 하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비스'의 마지막 게스트로는 박소현의 원픽 빅스 레오가 함께했다. 소집해제 후 방송 첫 출연인 레오는 지우고 싶은 흑역사 영상을 묻는 질문에 "박나래 누나와 했던 트월킹, 김숙 누나와 했던 상황극, 그리고 검은 립스틱을 발랐던 영상"을 꼽아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