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25 10: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조선판스타' 허경환 "한국의 소리, 라이브로 듣고 싶었다"

기사입력 2021.09.16 15:32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대한민국 최초의 퓨전 국악 서바이벌 오디션 MBN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이하 ‘조선판스타’)의 ‘대중 판정단’으로 새롭게 합류해 활약 중인 개그맨 허경환이 “저는 누구보다 대중의 귀를 가지고 있는데, 모두 실력자이다 보니 직접 들으면 별을 안 누를 수 없다. 그냥 계속 켜 놓고 싶다”고 실력파 소리꾼들을 처음 만난 소감을 솔직히 전했다.

허경환은 “경연 프로그램 방송을 몇 번 한 적이 있는데, 콘서트랑 다르게 출연자들의 긴장감과 떨림이 인상적이었다. 그 설렘을 느끼고 싶었고 특히나 한국의 소리를 라이브로 듣고 싶었다”고 ‘조선판스타’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허경환은 오빠&형 같은 따뜻한 면모로 참가자들의 긴장을 풀어주기도 하며 판정단의 유쾌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개가수(개그맨+가수)’ 출신인 허경환은 “무대에 자주 섰던 경험이 있는 분들이라 제 기준을 평가 기준이라고 할 수는 없을 것 같다”며 겸손한 자세를 보였다. 그러나 그는 “특별한 실수가 없다면, 또 실수를 하더라도 자신있게 다시 잡아간다면...그런 모습들이 점수에 영향을 줄 것 같다”고 덧붙여 자신이 심사에서 중요하게 보는 부분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허경환은 ‘조선판스타’를 ‘우리 소리 올림픽’이라고 한 마디로 표현했다. 그는 “그냥 ‘우리 소리가 이렇게 좋았나?’ 하면서 우리 소리에 귀를 기울이길 바란다”고 시청자들에게 국악의 매력에 빠져보길 권했다.

음악 경연이 가진 긴장감과 국악의 매력에 푹 빠진 허경환이 판정단으로 활약 중인 대한민국 최초의 국악 서바이벌 프로그램 MBN ‘조선판스타’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40분 MBN에서 방송된다. 

사진 = MBN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