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9-18 13:0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5G 연속 침묵 깼다!' 양석환, 혈 뚫는 '멀티히트' 작렬

기사입력 2021.09.16 00:05 / 기사수정 2021.09.16 00:11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윤서 기자) 양석환(30·두산 베어스)이 부진 탈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양석환은 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홈 경기에서 5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양석환은 지난 9일 NC 다이노스전 이후 안타가 없었다. 지난 5경기 동안 18타수 무안타에 그친 것. 특히 찬스에서 번번이 방망이가 침묵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경기 전 만난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은 "오늘도 타격 코치하고 얘기를 했는데 많이 좋지 않다. 타격에서 급하고 스타트가 빠르다"면서 "앞에서 김재환이 잘 치고 있는데 양석환이 해줘야 한다. 잘하는 선수니깐 본인이 페이스를 찾길 바란다"라고 격려했다.

1회 첫 타석에서 양석환은 빠른 승부를 펼쳤다. 상대 선발 윌리엄 쿠에바스의 초구 144km/h 직구를 공략했지만, 얕은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하지만 양석환은 3회 마침내 안타를 생산했다. 1사 1, 3루에서 3루수 방면 강습 타구를 때렸고 이를 야수가 처리하지 못하며 내야 안타를 기록했다. 여기에 타점도 추가했다.

5회 양석환은 1사에서 바뀐 투수 좌완 심재민을 상대했고 1루수 파울 플라이로 물러났다. 3구째 133km/h 체인지업을 걷어 올렸으나 빗맞았다.

마지막 타석에서 양석환은 멀티히트를 완성했다. 8회 선두타자로 나서 우완 김민수와 맞붙었고 초구 142km/h 낮은 직구를 걷어 올려 깨끗한 중전 안타를 만들었다. 안타 이후 양석환은 대주자 안권수와 교체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양석환은 4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 팀의 6-2 승리에 기여 했다 8경기 만에 멀티히트를 치며 고대했던 안타 갈증을 해소했다. 시즌 타율은 0.278에서 0.280으로 올랐다.

양석환은 올해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내고 있다. 104경기에 출전해 23홈런 73타점 OPS 0.842 성적으로 팀 공격을 이끄는 중이다. 개인 통산 단일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갈아치웠고 팀 내 최다 홈런을 기록 중이다. 9월에 부침을 겪는 듯 했으나 이날 경기에서 멀티히트를 작렬하며 막혀있던 혈을 뚫었다. 양석환이 타격감을 되찾는다면, 최근 상승 기류를 탄 두산의 순위 싸움에 분명한 호재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