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1 13: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남지현X채종협, '식센 덕후' 열혈 추리...매운맛 특집 (식스센스2)[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08.27 22:27 / 기사수정 2021.08.27 23:27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남지현과 채종협이 매운맛 특집에 함께했다.

27일 방송된 tvN '식스센스2'에는 배우 남지현과 채종협이 게스트로 출연해 멤버들과 함께 육감 추리에 도전했다.

남지현은 "'식스센스'의 엄청난 팬이다. 시즌1부터 쭉 보고 있었다"고 팬심을 밝혔다. 그러자 오나라는 "왜 나한테 말을 안 했냐. 같은 샵을 다닌다"고 남지현과의 인연을 공개했다.

채종협은 오늘이 마지막 예능일 것 같다고. 채종협이 "말주변도 없고 재미도 없고 해서 긴장되더라"고 말하자 미주는 "괜찮다. 우리가 있지 않냐"고 격려했다. 남지현은 "미주 님 눈에서 하트가 나온다"고 말했다.

미주뿐만 아니라 전소민은 카메라를 등져 가면서 채종협을 바라보고 있었다. 유재석은 "이건 지금 채종협을 마주 보겠다는 거다. 출연료를 받지 않냐. 페이 받았으면 일을 해야 하지 않겠냐"고 지적했다.



이날 '식스센스2'는 '화끈 얼얼 매운맛 특집'으로 진행됐다. 맵찔이인 채종협, 제시, 오나라, 전소민이 한 팀을, 안 맵찔이인 남지현, 미주, 유재석, 이상엽이 한 팀을 이뤄 육감 추리에 도전했다.

남지현은 '식센 덕후' 답게 첫 식당부터 관심을 보이며 "실제로 보니까 진짜 모르겠다"며 당황했다. 또한 고정 멤버들 못지 않게 의심의 촉을 세우기도.

이상엽은 채종협에게 선배 노릇을 하며 견제했다. 그러자 전소민은 "우리 종협이한테 왜 그러냐"고 지적했고, 이상엽은 "너무 잘생겨서 부러워서 그렇다"고 고백했다. 이에 유재석은 "상엽이는 동네에 있는 잘생김이다. 근방에 있는 느낌이다. 종협이는 시내 미남이다"라고 정리했다.

멤버들은 세 가지 미션 식당을 전전하며 계속해서 "너무 맛있다"고 극찬하며 "맛으로는 가짜를 가릴 수 없다"고 미션 난이도에 어려움을 토로했다. 남지현은 "먹고 결정하는 게 더 어려운 것 같다"고 말했다. 전소민은 "오감이 만족될수록 더 헷갈린다"고 인정했다.

미주와 남지현과 채종협은 첫 번째 식당이었던 꽃게 닭볶음탕을, 전소민과 제시와 유재석과 이상엽과 오나라는 두 번째 식당이었던 HOT 돈마호크를 가짜로 지목했다. 가짜 식당은 HOT 돈마호크 식당이었다.

사진=tvN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