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MLB

'홈런 4방 뭇매' 김광현 2⅔이닝 5실점, ERA 2.88→3.31

기사입력 2021.07.29 08:02 / 기사수정 2021.07.29 08:17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최고의 컨디션으로 '7월의 투수'까지 노렸던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이 7월 마지막 등판에서 무너졌다.

김광현은 29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원정경기에서 2⅔이닝 동안 홈런 4방을 포함해 1볼넷 5안타로 5실점 한 뒤 강판됐다. 

피장타 자체가 많이 없었던 김광현에게 4피홈런은 빅리그 진출 이후 최초다. 세인트루이스가 결국 2-7로 패하면서 최근 5연승을 달리던 김광현은 패전투수가 됐다. 시즌 6패(6승). 평균자책점은 2.88에서 3.31로 올랐다. '7월의 투수' 수상 여부도 불투명해졌다.

세인트루이스가 1회초 야디에르 몰리나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은 가운데 1회말 마운드에 오른 김광현은 1회말 세 타자를 모두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가볍게 출발했다. 그러나 2회 프랜밀 레예스에게 초구에 좌월 솔로 홈런을 맞아 1-1 동점을 허용했다. 이후 아롤드 라미레스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았고, 오스카 메르카도를 볼넷으로 내보냈으나 장위청의 우익수 뜬공으로 주자까지 잡아 이닝을 끝냈다.

세인트루이스는 3회초 딜런 칼슨의 홈런으로 2-1로 앞섰으나 3회말 김광현이 3회말 1사 후 어니 클레먼트를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시켰다. 이어 에르난데스에게 투런포를 맞아 2-3 역전 허용. 이어 로사리오를 유격수 땅볼로 아웃시켰으나 라미레스에게 다시 좌월 솔로포를 맞았고, 레예스에게도 우월 솔로포를 헌납했다. 결국 세인트루이스 벤치는 교체를 선택했고, 열세를 뒤집지 못하고 그대로 패했다.

사진=AP/연합뉴스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