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8-03 23: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다시 뭉친 '트로트의 민족' TOP4…안성준 "무명시절 걱정 NO" [종합]

기사입력 2021.06.22 17:21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트로트의 민족' TOP4 안성준 김소연 김재롱 더블레스가 변함없는 케미를 자랑했다. 

2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쇼킹스튜디오에서 MBC '트로트의 민족' TOP4 안성준, 김소연, 김재롱, 더블레스 새 EP 앨범 '투게더(TOGETHER)'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번 미디어 쇼케이스는 온라인으로 생중계 진행됐다. 

'트로트의 민족' TOP4 안성준, 김소연, 김재롱, 더블레스는 이날 오후 함께 뭉친 앨범 '투게더'를 발매했다. 이번 앨범에는 안성준의 '참 잘했어요', 더블에스 '다이빙' '꽉 잡아', 김재롱 '누나야' '해바라기', 김소연 '그대로 멈춰라', 안성준·김소연 '사랑의 걸작품' 등 7곡이 담겼다. 

이날 안성준은 "쇼케이스를 통해 팬분들과 만날 수 있다고 생각하니까 설레고 좋은 느낌이 든다. 이번 쇼케이스를 기점으로 더 잘 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소연 역시 "큰 무대에서 신곡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너무 좋다. 신곡을 통해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게 돼 좋다"고 미소 지었다. 

안성준은 '트로트의 민족' 우승 이후 높아진 인기를 자랑했다. 그는 "무명 가수일 때는 골방에서 작업하며 누가 들어줄지 고민했다. 이번 신곡 작업할 때는 그런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됐다"고 전했다. 

이어 "주변에서 도움을 주니까 노래에만 집중할 수 있어서 좋았다. 다만 녹음할 때 너무 많은 분들이 보셔서 긴장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소연은 올해 18살의 고등학생인 만큼 학업에도 집중한다고 했다. 김소연은 "학생도 하면서 가수도 하고 싶다. 다 잘 할 수 있다. 레슨 받으면서 혼자 꾸준하게 연습을 열심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롤모델에 대해 김소연은 가수 김연자를 꼽으며 "저보다 더 어린 나이에 데뷔하셨는데 지금까지 가수로서, 예능에서도 활약하시며 롱런하시지 않나. 김연자 선생님처럼 되면 소원이 없을 것 같다"고 밝게 웃었다. 

끝으로 안성준은 "하반기 열심히 활동해서 히트곡을 만들고 싶다. 김소연과 함께한 듀엣곡이 너무 좋다. 많은 분들이 불러주셔서 축가 부르러 함께 가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트로트의 민족' TOP4 안성준, 김소연, 김재롱, 더블레스가 함께한 '투게더'는 오늘(22일) 낮 12시에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됐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고아라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