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29 08: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여배우 갑질 폭로했다가 조폭 동원 보복 폭행 당해"

기사입력 2021.05.31 10:24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여배우의 갑질을 폭로한 남성이 강남 한복판에서 무차별 보복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31일 YTN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30대 가해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YTN이 공개한 영상에서 28일 새벽 3시쯤 팔에 문신을 한 남성 A씨가 서울 청담동 공원 앞에 세워둔 차에 앉아 있는 남성 B씨를 폭행했다. B씨는 머리를 감싸 쥐고 괴로워하지만, 주먹질은 멈추질 않았다. 밖으로 나오라며 머리채를 잡아당기기도 했다.

조수석에 함께 있던 친구가 112에 신고해 경찰이 출동할 때까지 폭행은 20분 가까이 이어졌다고 한다.

피해자 B씨는 여배우가 조폭을 동원해 보복한 거라고 주장했다. 최근 SNS에 이 여배우의 갑질 폭로 글을 올렸는데, 여기에 대한 보복이라는 설명이다.

B씨는 "처음 발단은 제 친구 가게에 연예인 협찬이 안 되느냐. 일방적으로 물어보고. 다른 가게들은 테이블 주는데 왜 안주는 거냐. 이 공익제보를 제가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폭로 글을 본 여배우가 여러 차례 전화를 걸어 어디 있느냐고 물었고, 위치를 알려주자 채 20분도 되지 않아 가해 남성이 나타났다고 했다. B씨는 머리를 집중적으로 맞은 탓에 귀가 잘 들리지 않아 병원 치료를 받고 있고 극심한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나 여배우 측은 "이 동생들이 얘(피해 남성)가 있는 곳으로 갔다. 협박당하고 있다. 무섭다. 이렇게 이야기한 것뿐"이라며 보복 폭행 의혹에 대해 선을 그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