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5-18 19:5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결백' 주장하던 휘성, 혐의 인정…징역 3년 구형

기사입력 2021.01.25 15:42 / 기사수정 2021.01.26 09:03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프로포폴 상습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휘성(본명 최휘성)이 검찰로부터 3년 구형 받았다.

대구지방법원 안동지원에서 지난 19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첫 재판을 받은 휘성에게 3년을 구형했다.  

이날 휘성은 검찰의 공소사실 대부분을 인정하며 "죄송하다. 큰 실수를 했다"고 최후 진술에서 말했다. 

휘성은 지난 2019년 12월 프로포폴을 수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았다. 프로포폴 투약 의혹과 관련해 휘성은 결백을 주장했다.

그러나 휘성은 지난해 3월 서울 송파구 한 건물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논란이 이어졌다. 당시 현장에는 비닐 봉지, 여러 개의 주사기와 액체가 담긴 병 등이 발견됐다. 또

휘성은 당시 한 남성과 접촉해 검은 봉지를 전달 받는 모습이 CCTV 영상에 포착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휘성은 경찰 조사 과정에서 "인터넷에서 알게 된 사람과 거래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4월에도 휘성은 서울의 한 호텔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충격을 안겼다. 이번에도 현장에는 주사기와 약물 등이 발견됐다. 두 번 모두 그는 수면마취제를 투약한 후 쓰러진 것으로 확인됐다. 

두 차례의 실신 사태가 연이어 불거지자 소속사 측은 "휘성이 아버지의 갑작스러운 작고와 함께 일하던 지인의 연이은 사망, 작년에 얽힌 힘들었던 사건들로 인해 감당하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경찰 조사 후 귀가한 후에도 극단적인 생각과 우울증, 공황장애 등의 증세를 보이고 있어 관련 병원에 입원을 진행했다. 현재 정신과 치료를 진행하고 있으며 경찰 조사에도 성실하게 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검찰의 3년 구형에 따른 휘성의 선고 공판은 오는 3월 9일로 예정돼 있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