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2 06: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단독] '유퀴즈' 김민수 "유재석 위로, 힘든 시절 보상받는 기분"(인터뷰)

기사입력 2021.01.21 11:02 / 기사수정 2021.01.21 11:24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개그맨 겸 유튜버 김민수가 유재석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21일 김민수는 엑스포츠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전날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 출연 소감 및 비하인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소' 특집으로 방송된 '유퀴즈'는 소띠해 스타 중 기대되는 개그맨으로 김민수와 김해준을 만났다. 이들은 SBS 출신의 개그맨으로, 간판 예능 '웃찾사' 폐지 후 유튜버로 변신해 다양한 개그 콘텐츠를 선보이며 활약 중이다. 

특히 방송에서 김민수는 '웃찾사' 폐지 후 경제적으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또 이들 외에도 수많은 개그맨들이 유튜버로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를 듣던 유재석은 크게 공감하며 설자리를 잃은 후배들을 향한 걱정과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민수는 전화 인터뷰를 통해 "'유퀴즈' 출연 후 정말 많은 분들에게 연락을 받았다. 부모님도 정말 좋아하셨다. 워낙 '유퀴즈'가 핫하다 보니까 실시간으로도 반응이 크더라. 약간 얼떨떨하면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2MC 유재석, 조세호의 편안한 진행 덕분에 속 깊은 얘기까지 털어놓을 수 있었다는 그는 "두분이 정말 편하게 대해주셨다"며 고마운 마음을 내비쳤다. 특히 이날 유재석을 처음 만났다는 김민수는 후배 개그맨들의 마음을 공감하고 이해해주는 그의 모습에 감동한 듯 보였다. 

그는 "유재석 선배님이 저희의 마음을 너무 잘 알아주시고 이해해주시니까 신인 시절 정말 열심히 했던 기억이 문득 떠오르더라. 당시 힘들었던 것들을 다 보상받는 기분이 들었다"면서 "녹화 후 코로나19 상황이 좋아지면 간단히라도 꼭 자리 만들어서 따로 보자고 말씀해주셨다"고 전했다. 

현재 유튜버로서 활약하며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그는 앞으로도 자신의 자리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만들며 즐거움을 줄 계획이다. 김민수는 "대부분 방송을 하기 위해 유튜브를 하는 거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지만 저희는 유튜브가 수단이자 목적이다. 유튜브 자체가 너무 즐겁고 매 순간 즐기고 있다. 앞으로도 변함없이 계속해서 새로운 콘텐츠를 만들면서 열심히 활동할테니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 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