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4 23:0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 견미리가 김선영에 한 짓 알았다 '분노'

기사입력 2020.07.24 22:36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이 한선화 엄마 견미리가 자신의 가족들을 건드린 사실을 알게 됐다.

24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 11회에서는 충격을 받은 최대현(지창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대현은 공분희(김선영)가 이달의 보험왕이 되자 "내가 선물을 챙겨드리겠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유연주(한선화) 엄마 김혜자(견미리) 때문에 보험왕이 된 공분희는 그런 말을 들을수록 씁쓸해졌다.

결국 최용필(이병준)은 최대현에게 사실을 얘기해주었다. 충격을 받은 최대현은 "엄마한테 보험 해약하라고 얘기하고 오겠다"라고 했지만, 최용필은 "네 엄마가 다 알고도 참은 거다. 난 알량한 자존심에 뛰쳐나온 거고, 네 엄마는 안 질려고 버틴 거다"라며 공분희의 마음을 헤아리라고 했다.

최대현은 대신 공분희에게 전화해 "내가 앞으로 잘할게. 조금만 기다려주라"라며 애써 눈물을 참았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