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28 20: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임영규, 충격적 근황 공개…이혼 후 父 유산 165억 탕진→교회서 청소일 [엑's 리뷰]

기사입력 2020.03.16 09:30 / 기사수정 2020.03.16 09:34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임영규가 찜질방에서 쫓겨나 교회에서 청소 일을 하는 충격적인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13일 방송된 MBN 시사프로그램 '현장르포 특종세상'에는 배우 임영규의 근황과 함께 이혼과 사업 실패를 했던 지난날을 회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영규는 '찜질방에서 생활하고 있냐'는 소문에 "찜질방 생활을 하다가 비용이 밀려나서 쫓겨났다. 지금은 교회에서 청소 일을 하고 있다. 건물주의 도움으로 반값에 원룸에서 살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975년 연극으로 데뷔한 임영규는 1980년 MBC 12기 공채 탤런트로 정식 데뷔했다. 1987년 탤런트 견미리와 결혼해 두 딸을 뒀고, 1993년 이혼했다.

임영규는 "이혼하고 나서 모든 게 끝난 것 같았다. 아버지가 물려주신 강남 건물이 1993년도에 165억이었다. 엄청난 금액이었다. 유산을 상속받고 미국에서 초호화 생활을 했는데 사업이 실패하면서 2년 6개월 만에 모두 탕진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매일 '하나님 제발 내일 아침에 내 눈 뜨게 하지 마셔라. 그냥 무서우니 이렇게 자다가 죽겠다. 소원이다' 기도하면서 잤다. 눈을 뜨는 순간부터 괴로웠다. 고생 안 한 사람들은 그 심정을 모른다"고 떠올렸다.

이혼과 사업 실패로 얻은 건 알코올성 치매였다. 임영규는 "모든 걸 잃어서 밤에 잠이 안 왔다. 소주 한 병을 마셨는데 잠이 잘 왔다. 그런데 갈수록 소주 한 병 가지고는 안 돼서 두 병 세 병 마시다 보니 알코올성 치매가 왔다. 술을 먹으면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 어떤 때는 자고 일어났는데 파출소인 적도 있었다. 지금은 끊었다"고 말했다.

한편 임영규는 1996년 가짜약 판매사건으로 구속돼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같은 해에는 카페에서 술을 마신 뒤 종업원을 성폭행하려다 상처를 입혀 구속됐다. 2003년과 2007년, 2013년에도 술값을 내지 않아 체포됐다. 2014년에는 술에 취해 소란을 피운 혐의로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2015년에도 술값을 지급하지 않고 경찰관에서 주먹을 휘둘러 공무집행방해와 사기 혐의로 구속됐고,  2017년에는 술값 시비로 노래방 주인을 폭행해 불구속 입건됐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MB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