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7-24 17: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강렬한 변신"…슈주 D&E, 완전체와는 또 다른 은혁X동해 케미 [종합]

기사입력 2019.04.14 14:00 / 기사수정 2019.04.14 14:08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슈퍼주니어 완전체와는 다른 모습 보여드릴게요!"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 뮤즈라이브에서 슈퍼주니어-D&E 국내 첫 단독 콘서트 'THE D&E'가 열렸다. 

우선 동해는 "'땡겨'(DANGER)라는 노래를 만들면서, 이전에 보여드리지 못했던 모습을 강조하고 싶었다"고 입을 열었다.

은혁이 "우리가 앨범을 낼 때 마다 '남자로 돌아왔다'고 항상 말했었는데 이번이 진짜 남자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신곡 '땡겨'에 대해 "우리의 위험하고 아찔한 매력을 어필할 수 있는 앨범이다. 블랙의 카리스마, 레드의 섹시함을 담아내려 했다"고 말했다. 

동해는 어느덧 '싱어송라이터'로 거듭났다. 이번 '땡겨' 역시 동해의 곡이다. 그는 "퍼포먼스를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은혁이랑 앨범을 냈을 때 디스코, 트랩 힙합을 했는데 이번엔 퍼포먼스 위주의 곡을 만들어보고 싶어서 '땡겨'라는 아이디어와 가사를 떠올려 작업해봤다"고 전했다. 

또 "많은 분들이 '뭘 땡기러 나오냐', '트로트를 하냐'는 이야기가 있었다. 방아쇠를 당기면 다 따라와라, 우리가 이끌겠다는 메시지를 담은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은혁은 가수이면서 연출자로 이번 공연 연출을 맡았다. 이에 대해 은혁은 "이번에는 우리가 한국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콘서트다. 2011년 '떳다 오빠'를 발표하고 오랜만에 한국 팬분들에게 콘서트를 선보이게 돼, 그 동안의 우리의 히스토리, 성장했던 모습들을 가득 담아내려고 노력했다. 시작부터 끝까지 쉴틈없이 다채롭게 우리 색깔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은혁은 "슈퍼쇼가 더 신경이 많이 쓰이고, 멤버들 컨트롤 하는데 부담감과 책임감이 있다. 그러나 D&E 콘서트의 경우 원활하게 의견 조율을 한다. 진행 속도가 더 빨라서 재미있게 공연을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한국에서의 공연은 이상하게 떨리고 설렌다. 해외 투어를 하고 국내로 돌아왔을 때는 더 벅차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슈퍼쇼같은 경우엔 규모 면에서 압도될 수 있도록 가장 신경을 쓴다. 멤버가 여러명이다 보니 각자의 매력을 살릴 수 있는 구성들을 해보려고 많이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D&E 공연의 경우엔 "슈퍼주니어에서 보여주지 못했던 퍼포먼스 위주의 곡을 보여드리고, 케미를 강조할 수 있는 무대를 보여주는데 집중한다. 슈퍼주니어와 다르게 아기자기한 케미를 볼 수 있는 매력이 있다"고 전했다. 

동해 역시 "완전체와는 우리가 음악 색깔이 다르다. 음악 스타일 때문에 공연 스타일 면에서도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거들었다. 

1986년생인 동해, 은혁은 올해 34세다. 퍼포먼스를 소화하는데 체력적으로 힘들 수 밖에 없다. 그러나 동해는 "슈퍼주니어로서도 45세까지도 활동할 수 있을 것 같다. 힘들지 않다. '애들이 괜찮구나'라고 생각하실 것"이라고 자신했다. 

동해는 "경주마를 생각하며 '땡겨'라는 곡을 생각했다. 뒤를 돌아보지 않고 앞만 보고 전진할 테니 같이 가자라는 뜻을 담고 싶었다"고 밝혔다. 

은혁은 "밤을 새가며 곡을 작업하고 새로운 콘서트 준비도 했다. 팬분들에게 빨리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고, 조만간 막내 규현이 소집해제하면 슈퍼주니어로도 인사를 드려야 하기 때문에 조금 빠듯한 일정이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좋은 앨범을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동해는 이번 앨범에 '땡겨'는 물론이고 선공개곡 '우울해' 등을 직접 작사, 작곡했다. 은혁은 동해를 '천재 작곡가'라고 극찬했다.

은혁도 수록곡 'DREAMER' 작사에 참여했다. 그는 "나의 이야기를 함과 동시에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가사를 썼다"고 어필했다. 

슈퍼주니어 D&E 이후엔 완전체가 나올 전망이다. 오는 5월 규현이 돌아오기 때문.

은혁은 "슈퍼주니어 앨범이 올해 하반기에 예정이 돼 있다"고 말을 꺼냈으며, 이날 MC를 맡은 이특은 "올해 준비를 잘 해 서 하반기에 인사를 드릴 것이다. 많은 분들이 사랑을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슈퍼주니어-D&E는 ‘SUPER JUNIOR-D&E THE 1st JAPAN TOUR 2014', ‘SUPER JUNIOR-D&E JAPAN TOUR 2015 -Present-‘, ‘SUPER JUNIOR-D&E JAPAN TOUR 2018 ~STYLE~’ 등 세 번의 일본 전국 투어와 대만, 홍콩, 중국 상하이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하며, 해외에서도 막강한 티켓 파워를 입증해온 바 있다.

특히 콘서트에서는 14일 오후 6시 정식 발매를 앞둔 슈퍼주니어-D&E의 세 번째 미니앨범 ‘DANGER’의 타이틀 곡 ‘땡겨 (Danger)’ 무대도 베일을 벗는다. 

새 타이틀 곡 ‘땡겨 (Danger)’를 비롯해 ‘Jungle’, ‘우울해 (Gloomy)’, ‘Watch Out’, ‘Dreamer’ 등 총 7 트랙이 수록된 새 앨범 ‘DANGER’ 전곡 음원은 14일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won@xportsnews.com / 사진=윤다희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