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5-26 07: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여자농구

KEB하나, FA 염윤아 보상선수로 김보미 지명

기사입력 2018.04.25 18:01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부천 KEB하나은행이 FA 자격을 얻어 청주 KB스타즈로 이적한 염윤아에 대한 보상선수로 김보미를 지명했다. 또한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는 부천 KEB하나은행으로 이적한 고아라에 대해 이하은을 보상받기로 했다.

김보미는 프로 13년차로 지난 시즌 정규리그 34경기에 출전해 평균 28분을 뛰고 6.9득점, 3.6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삼성생명으로 이적한 이하은은 2015년 전체 드래프트 3순위로 선발되어 지난 시즌에는 14경기에 출전한 3년차 유망주다.

한편, KDB생명을 위탁 운영하는 WKBL은 신한은행으로 이적한 이경은에 대해 계약 연봉의 100%인 2억1000만원의 현금 보상을 결정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WKBL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