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6-12-08 01:0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한국, 11월 우즈벡 모의고사 상대는 캐나다

기사입력 2016.10.10 14:18



[엑스포츠뉴스 조용운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다음달 11일 캐나다와 친선 A매치를 치른다. 

대한축구협회는 10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11월11일 밤 8시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캐나다와 A매치를 치른다고 밝혔다. 캐나다전은 11월15일 있을 우즈베키스탄과의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5차전을 대비한 모의고사다. 

캐나다는 9월 현재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03위이며 러시아월드컵 북중미 예선에서 멕시코, 온두라스에 뒤져 6팀이 겨루는 최종예선에는 진출하지 못했다. 

세계 대부분의 국가가 월드컵 예선전을 치르는 기간이기 때문에 상대팀을 구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유럽식 축구를 구사하는 캐나다는 우즈베키스탄전을 앞두고 한국의 좋은 평가전 상대로 꼽힌다. 

한국과 캐나다의 역대 전적은 1승 1무 2패로 한국이 뒤져있다. 지난 2002년 거스 히딩크 감독 시절 미국에서 열린 북중미 골드컵 3~4위전에서 1-2로 패한 것이 마지막 경기였다. 국내에서 캐나다와 A매치를 갖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puyol@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