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3 18: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3회 와르르' 김범수, LG전 2⅔이닝 6실점 조기강판

기사입력 2018.09.15 18:04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 김범수가 3회를 버티지 못하고 강판됐다.

김범수는 1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시즌 15차전 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샘슨의 팔꿈치 통증으로 시즌 세 번째 선발 기회를 얻었다. 그러나 이날 김범수는 2⅔이닝 5피안타(1홈런) 3볼넷 1탈삼진 6실점(4자책점)으로 조기강판 됐다.

1회는 이형종 3루수 뜬공, 오지환 2루수 땅볼, 박용택 헛스윙 삼진으로 깔끔하게 막았으나 2회 채은성 중견수 뜬공 후 양석환과 유강남에게 연속 볼넷을 내줬고, 이천웅 외야 뜬공 뒤 김용의에게도 볼넷을 허용하면서 안타 없이 만루 위기를 맞이했다. 다행히 김범수는 정주현을 유격수 직선타 처리하면서 실점 없이 2회를 넘겼다.

그러나 3회에만 5점을 내주면서 결국 마운드를 다음 투수에게 넘겨야 했다. 이형종 좌전안타 후 오지환이 번트 안타로 출루했고, 곧바로 박용택에게 홈런을 허용하면서 역전을 허용했다. 

이어 채은성에게도 좌전안타를 맞았고, 양석환을 유격수 뜬공 처리했으나 유강남 타석에서는 실책이 나와 출루를 허용했다. 이후 채은성의 3루 도루 뒤 이천웅의 안타로 한 점을 더 내준 김범수는 김용의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 헌납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그리고 이어 나온 서균이 정주현에게 홈런을 맞으면서 김범수의 실점도 불어났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대전,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