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2 11: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종합] '기름진 멜로' 종영…준호♥려원 결혼 약속·장혁 사장 취임 '해피엔딩'

기사입력 2018.07.17 23:0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기름진 멜로' 서풍이 려원에게 청혼했다.

17일 방송된 SBS '기름진 멜로' 37회·38회(최종회)에서는 서풍(준호 분)과 단새우(려원)가 사랑을 지킨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풍과 단새우는 진정혜의 반대로 이별 위기를 겪었다. 서풍은 진정혜에게 "저 내일 새벽부터 이 집 주방에서 일하겠습니다. 
전에는 새우까지 네 분이서 제 주방에서 들킬까 봐 눈치보고 노심초사 일하지 않으셨습니까. 제가 어머니 구박했던 것처럼 구박해도 좋습니다"라며 사정했다. 

서풍은 "저한테 한 달 월급 받고 해고 당하셨으니까 한 달 뒤에 새우 남자친구 감으로 해고하시면 그때 나가겠습니다"라며 약속했다.

이후 서풍은 단새우의 집에서 동거했고, 매일 주방 일을 도왔다. 단새우 역시 포기하지 않고 호텔 주방에서 일을 배웠다.

특히 서풍은 단새우에게 포춘쿠키를 건넸다. 포춘쿠키 안에는 '지금 당신 앞의 사람이 당신의 진짜 사랑이다'라며 적혀 있었다. 과거 서풍은 단새우와 포춘쿠키를 나눠가졌고, 어떤 메시지가 적혀 있었는지 알려주지 않았다. 

단새우는 이를 알아챘고, "지금 풍이가 내 앞에 있네"라며 기뻐했다. 서풍은 "결혼할까"라며 청혼했고, 단새우는 "오케이. 서비스"라며 승낙했다. 두 사람은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또 단승기(이기영)는 두칠성에게 자신의 입찰 봉투를 건넸고, "내 딸이 빌린 돈 갚으러 왔습니다"라며 설명했다.

두칠성은 "새우한테 빌려준 돈은 이렇게 큰 돈이 아닙니다"라며 만류했고, 단승기는 "아무것도 없는 새우한테 그렇게 큰 돈 빌려주셨는데 저도 당신만 믿고 투자해보겠습니다"라며 응원했다. 

두칠성은 자이언트 호텔을 낙찰 받아 사장 자리에 올랐다. 게다가 용승룡(김사권)은 불법 대출 받은 돈을 해외로 빼돌리려다 발각돼 구속됐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