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3 00:5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종합] 종영 '밥차남' 최수영♥온주완 결혼…온 가족 해피엔딩

기사입력 2018.03.19 00:00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밥차남' 온주완과 최수영이 결혼식을 올리며 해피엔딩으로 끝이 났다.

18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 50회에서는 드디어 재회한 양춘옥(김수미 분), 캐빈(이재룡)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양춘옥은 캐빈에게 투자하고 나오는 길에 박민호(홍서준)와 마주쳤다. 양춘옥은 정태양(온주완)에게 박민호가 캐빈 밑에서 오래 일했단 사실을 듣고 캐빈이 자신이 애타게 찾던 은조임을 직감했다. 정태양에게 캐빈의 어린 시절 사진을 확인한 후 양춘옥은 캐빈에게 향했다.

양춘옥은 "나야. 알아보겠어? 너희 엄마가 너 낳고 돌아가셔서 내가 너희 집에서 너를 키우게 됐다"라며 눈물을 흘렸고, 캐빈은 "옥이 누나?"라며 양춘옥을 기억해냈다. 양춘옥은 "잘못했다. 내가 너를 버렸어"라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캐빈은 "언젠가 그 아이를 만났을 때 제대로 사는 모습 보여주고 싶어서, 그 아이 힘들게 살면 도와주려고 악착같이 돈 벌었다며. 그런 마음으로 누나가 살았는데 내가 어떻게 누나를 원망해"라고 말했다. 캐빈은 "그 외로운 곳에서 날 붙들어준 건 누나에 대한 기억이었어. 보고 싶었어 누나"라며 양춘옥을 안았고, 양춘옥은 "살아줘서 고맙다"라며 오열했다.



이루리(최수영)는 정태양과 회사를 위해 떠날 채비를 했다. 이를 본 정태양은 이루리를 보내는 척 놀렸고, 이루리는 "너무하는 거 아니야? 사람이 어떻게 한 번에 돌아설 수 있냐. 난 그래도 진심으로 이사님 사랑했는데, 이사님은 어떻게 그렇게 쉽냐"라고 서운해했다. 그제야 정태양은 기쁜 소식을 전했고, 두 사람은 포옹했다.

그때 주애리(한가림)에게 모든 걸 말해주겠다는 연락이 왔다. 하지만 주애리는 이루리, 정태양에게 "이 모든 걸 계획하고 실행에 옮긴 사람은 바로 나야"라고 밝혔다. 자기가 벌을 받을 테니, 엄마를 용서해달라고. 곧 수잔나(최수린)와 박민호가 등장했고, 정태양은 수잔나에게 주애리가 모든 걸 말했다고 했다.

수잔나는 불안하다며 당분간 잠수를 타겠다고 했고, 박민호는 "애리가 다 뒤집어써도 괜찮다는 거냐"라며 놀랐다. 수잔나는 "6년이면 돼. 그렇게 안타까우면 네가 들어가. 당신이 사주했다고 해"라면서 주애리에게 마지막까지 혼자 책임지라고 했다. 결국 주애리는 캐빈을 도울 결심을 했고, 수잔나의 모습에 분노한 박민호 역시 수잔나를 태우고 트럭으로 돌진했다.

그런 가운데 한결(김하나)과 하루를 같이 보내게 된 정수미(이규정)는 한결이를 키우고 싶다고 마음이 바뀌었다. 하지만 한결인 집에 가고 싶다고 울었고, 결국 정수미는 한결이를 집에 데려다주었다. 정수미는 하연주(서효림)에게 다신 한결이를 만나지 않겠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홍영혜(김미숙)는 세준(박성근)을 뒤로하고 한국으로 돌아왔고, 다시 만난 홍영혜와 이신모(김갑수)는 서로를 꼭 안았다.

6개월 후, 양춘옥은 가족들을 데리고 캐빈 아버지의 묘로 향했고, SC식품은 누명을 벗었다. 이루리와 정태양은 결혼식을 올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