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19 06: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전일야화] '황금빛' 잠적한 신혜선, 박시후 아닌 이태환이 찾았다

기사입력 2017.11.12 23:07 / 기사수정 2017.11.13 00:37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가 사라진 신혜선을 걱정하며 뒤늦게 후회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22회에서는 최도경(박시후 분)이 서지안(신혜선)을 걱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도경은 서지안을 찾기 위해 선우혁(이태환)을 만났다. 최도경은 "지안이 어디 있는지 압니까"라며 애틋함을 드러냈고, 선우혁은 "왜 지안이라고 합니까. 당신 누구인데. 이름도 성도 직업도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 친구 찾으면 말해줍니까?"라며 쏘아붙였다.

결국 최도경은 명함을 건네며 자신의 신분을 노출했다. 선우혁은 "모릅니다. 미안합니다. 곧 연락 올 겁니다"라며 솔직하게 털어놨고, 최도경은 "지안이 연락 오면 지안이한테 말하지 말고 저한테 알려주세요"라며 부탁했다.

이후 최도경은 김기재(김사권)와 술을 마셨다. 최도경은 술에 취했고, "이 감정은 그런 감정이 아니야. 내가 약속을 못 지켜서 그런다. 지안이는 무서워서 도망친 거다. 왜냐. 내가 안 도와줬거든. 내가 도와줬어야 하는데 말을 뱉어놓고 못 도와줬어. 너무 걱정이 돼. 미치겠다. 걱정이 돼서"라며 자책했다.

특히 선우혁은 우연한 장소에서 서지안을 발견했다. 앞서 서지안은 스스로 약을 먹고 쓰러졌다. 서지안은 무사히 살아있었고, 바닷가에서 일을 하고 있었다.

앞으로 최도경이 서지안과 재회하게 될지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