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0 16: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3연패' 양상문 감독 "선수들 끝까지 포기 안했다"

기사입력 2015.06.16 21:52



[엑스포츠뉴스=잠실, 나유리 기자] LG 트윈스가 3연패에 빠졌다.

LG는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시즌 5차전에서 3-4로 패했다. 최근 3연패다. 

수비 실책 4개가 흐름을 좌우했다. 선발 류제국이 6⅔이닝 4실점(3자책)으로 비교적 좋은 투구를 했지만, 먼저 내준 리드를 되찾지 못했다. 7회말 박용택이 추격의 스리런 홈런을 터트렸음에도 불구하고 마지막까지 반전은 없었다. 

경기 후 LG 양상문 감독은 "초반 실점하며 어려운 경기를 했다. 하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선수들을 칭찬하고 싶다"고 패배 속 희망을 봤다.

한편 LG는 17일 선발로 소사를, KIA는 스틴슨을 예고했다.

나유리 기자 NY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