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5 17:1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한혜진, 새로운 화보…노출+파격 포즈 예술로 승화

기사입력 2020.08.25 15:54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슈퍼모델 한혜진의 파워풀한 커버 화보가 공개됐다.

MBC '나 혼자 산다'와 더불어, 최근 '여은파'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모델 한혜진이 창간 20주년 기념호인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9월호의 커버 걸이 됐다. 이번 화보는 한국 패션 디자이너들을 지원한 한혜진의 100벌 챌린지의 의미를 잇기 위해, 한국 디자이너들의 옷과 액세서리로만 화보 룩을 구성해 더욱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바쁜 방송일 때문에, 오랜만에 하이패션 화보 촬영에 임하게 된 한혜진은 맨발 투혼을 불사르는 등 눈부신 열정을 보여줬다는 후문. 더불어 운동으로 단련된 아름다운 보디라인을 드러내며, 슈퍼모델의 카리스마와 위엄을 뽐냈다.

지난해, 데뷔 20주년을 맞은 모델 한혜진은 세계 무대에서 한국 모델의 위상을 드높인 ‘레전드’다. 한혜진이 다져 놓은 길 위에서, 현재 수많은 어린 한국 모델들이 활약하고 있다. 또한 그녀는 여러 라이선스 매거진의 커버를 장식한 최초의 한국 모델이기도.

이처럼 눈부신 커리어에 대한 감회를 묻는 질문에 한혜진은, “20년 동안 모델 일을 하다 보니, 모든 작업이 소중하게 느껴진다. 커버나 해외 활동만 특별하게 느껴지는 게 아니다. 앞으론 단순히 모델 활동에만 만족하는 것이 아니라, 이 업계에 도움이 될 만한 일을 하고 싶다”고 답하며, 한국 패션계를 향한 깊은 사랑을 드러냈다.

그 행보의 시작이었던 한혜진의 100벌 챌린지의 동기에 대해서도 밝혔다. “작년에 컬렉션을 여러 이유로 쉬었기 때문에 올해엔 런웨이에 서야겠다 생각하고 있었다. 무대가 너무 그리웠다. 그런데 코로나19 때문에 서울 컬렉션이 취소됐다. 제가 20년 넘게 서 왔던 무대인데 이렇게 한순간에 쇼를 못 하는 상황이 왔고, ‘내가 이걸 지나칠 수 없다. 그렇게 하면 나는 되게 못난 거다. 그럼 그 수많은 옷은 다 어떻게 하지? 내가 입어보자!’하며 시작했다”고 말했다. 



또한, 오랜 시간 열정적으로 모델 커리어에 임할 수 있었던 이유를 묻는 질문엔, “나를 표현해야 하고, 나의 모든 걸 다 드러내야 하는 직업인지라, 일하는 매 순간 ‘나’를 만난다. 모델이란 직업 자체가 워낙 강렬해, 이 일을 떠나선 마치 내가 없는 것처럼 느껴진다. 또 모두가 직업에 만족하며 살 수 없는데, 저는 제가 진짜 좋아하는 일을 직업으로 가지고 있지 않나. 제 인생의 반이 넘는 시간을 모델로 살아왔는데, 열정을 가지지 않을 수 없는 것 같다. 다른 사람들에겐 열정으로 보이겠지만, 사실 저는 그냥 ‘나’를 보여주는 거기도 하고”라고 답해, 한혜진은 진정 영원한 모델임을 다시 한번 느끼게 했다.

20살 시절에 대한 질문에 답하던 한혜진은 20대 청년들을 향한 따뜻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그는 “요즘 친구들을 보면 많이 안쓰럽다.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하고. 제가 20대 땐 사회가 이렇지 않았으니까. 불안하고 힘들겠지만, 마음만은 그렇지 않길 바란다. 그 나이를 온전히 또 행복하게 느끼고 즐겼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모델 한혜진은 최근 시니어 모델을 선발하는 새 프로그램 MBN '오래 살고 볼 일'의 MC로 발탁됐다. “기대와 걱정이 마음속에서 교차하고 있다"는 한혜진은 "그동안 이런 프로그램을 많이 해왔지만, 저보다 나이가 많으신 분들과 작업하는 건 처음이라 걱정이 많이 된다. 하지만 그분들을 통해 배우고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아 설렘 또한 가득하다"고 말해싿.

모델 한혜진의 더 자세한 인터뷰와 더 많은 사진은 코스모폴리탄 2020년 9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코스모폴리탄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