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05 00: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1박 2일' 김종민·문세윤·김선호, 초고층 빌딩 야외취침 당첨...라비 '신뢰아이콘 등극' [종합]

기사입력 2020.08.02 19:53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김종민, 문세윤, 김선호가 초고층 빌딩에서의 야외취침을 했다.

2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는 연정훈, 김종민, 문세윤, 김선호, 딘딘, 라비의 부족캠프 여행으로 꾸며졌다.

이날 멤버들은 역부족 팀과 덜부족 팀으로 나뉘어 초고층 빌딩에서의 야외취침을 걸고 가축획득 레이스를 펼쳤다.

덜부족 팀의 연정훈, 딘딘, 라비가 압도적으로 앞서가는 상황에서 끈기를 채우기 위한 복불복 클라이밍 미션이 진행됐다.

고소공포증이 있는 김종민이 속한 역부족 팀의 난항이 예상됐지만 김종민이 재도전 끝에 가축깃발을 획득해 왔다. 덜부족 팀에서는 연정훈이 보너스 봉투로 3마리의 가축을 획득했다. 역부족 팀과 덜부족 팀의 가축은 클라이밍 미션을 통해 각각 11마리와 5마리가 됐다.

멤버들은 저녁식사 복불복 시간을 통해 각자의 단골집 메뉴를 소개했다. 복불복 게임을 통해 멤버들의 단골집 메뉴를 먹어볼 수 있었다.

맏형님 연정훈은 피시타코를 얘기했다. 방글이PD는 연정훈이 말한대로 가서 주문했더니 사장님이 "한가인 씨?"라고 물어봤다고 전했다. 연정훈은 아내와 함께 다닌지 오래된 식당이라고 말했다.



다른 멤버들은 소갈빗살, 육전, 평양냉면, 부대찌개, 고등어 김치찜 등을 추천했다. 방글이PD는 멤버들의 단골집 메뉴가 걸린 저녁식사 복불복은 제작진과의 신뢰를 채우기 위한 미션이라고 하더니 이미 결과가 나왔다고 했다.

그때 김선호와 딘딘이 눈치챈 듯 안절부절못했다. 신뢰 미션은 멤버들의 휴식시간에 이뤄진 것으로 밝혀졌다. 멤버들이 유혹을 이기지 못하고 초코바, 생라면 등을 몰래 먹었던 것.

신뢰의 상징이었던 연정훈조차 동생들이 생라면을 주자 "비뚤어질 것이다"라고 말하며 바로 받아 먹었다. 대다수의 멤버가 음식을 먹은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라비만 유일하게 성공을 했다.

이에 라비만 본인이 추천한 부대찌개를 먹을 수 있게 됐다. 다른 멤버들은 신뢰계약서를 쓴 뒤 각자 추천했던 메뉴의 절반만 먹기로 했다. 라비는 부대찌개 양이 넉넉한 상황이라 멤버들에게 나눠줬다.

멤버들의 야외취침이 걸린 마지막 라운드는 지금까지 나왔던 퀴즈들을 복습해 보는 전원정답 퀴즈였다. 멤버들은 역사인물 퀴즈, 한자 퀴즈 등에 도전했지만 단 한 번도 전원정답에 성공하지 못했다.

이에 역전 없이 역부족 팀이 패배하며 초고층 빌딩에서의 야외취침에 당첨됐다. 취침 준비를 하던 김선호는 "이거 누구 아이디어야? 정상은 아닌 것 같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