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6 20: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잘했어" 이시언, 100만원 기부에 악플 곤혹→유세윤 격려+응원 물결 [종합]

기사입력 2020.02.29 01:50 / 기사수정 2020.02.29 01:56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코로나19 사태에 100만 원을 기부한 배우 이시언이 난데없는 악플에 시달리며 곤혹을 치뤘다.

지난 27일 이시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조금이나마 힘이 되셨으면 합니다. 세윤 형님이 좋은 일 하신 거 보니 저도 하게 됐다"는 글과 함께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0만 원을 기부한 사실을 알렸다.

앞서 같은날 유세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들 민하군의 이름으로 3만 원, 자신의 이름으로 1천만 원을 기부한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아들 민하와 함께 기부 했어요. 코로나 관련 의료진분들 환자분들에게 꼭꼭꼭 쓰여졌으면 좋겠어요"라고 전했다.

이에 이시언은 "저쪽으로 그냥 보내면 됩니까 형님"이라는 댓글을 달았고, 유세윤의 선한 영향력을 이어받아 기부에 동참하게 됐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은 이시언의 기부 금액에 딴지를 걸었다. 수 천만 원에서 억대 금액의 기부를 행한 연예인들에 비해 금액이 적다며 악플을 달기 시작한 것.

선행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난데없는 악플과 조롱에 시달린 이시언은 결국 게시물을 삭제했고, 유세윤은 "함께 해줘서 고맙고 절대 잘했어"라며 그를 격려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금액이 중요한가요. 예쁜 마음 응원합니다", "기부를 한 자체로 멋진 사람", "못난 사람들이 악플을 다는 것", "멋진 사람"이라며 이시언을 응원했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유세윤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