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8 13: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아내의 맛' 김빈우, 결혼 4년만에 첫 예능…"남편 전용진, 하정우 닮은 꼴"

기사입력 2019.11.13 08:38 / 기사수정 2019.11.13 08:43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탤런트 김빈우가 리얼 육아 라이프로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공감을 선사했다.

김빈우는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 새롭게 합류, 남매를 키우는 애둘맘의 현실 육아라이프를 첫 공개하며 4년만에 출연한 첫 예능프로그램에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김빈우는 2015년 두 살 연하 남편 전용진과 알고 지내던 누나에서 동네 주민으로 만나 한달만에 프러포즈를 받았으며, 두달만에 상견례까지 마친 초고속 결혼행진 풀스토리를 공개해 스튜디오를 설레게 만들었다.

또 김빈우는 남편을 위한 아메리칸 블랙퍼스트를 첫째 딸 전율을 위해서는 한우구이를, 막내 아들 전원을 위해서는 이유식을 자신을 위해서는 다이어트 샐러드를 준비, 가족의 식성과 취향에 맞춘 4가지 아침상을 차려내며 프로살림꾼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후 두 남매의 아침 등원을 위한 육아전쟁을 치르는 모습에도 시종일관 밝은 에너지를 뿜어내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었다.

특히  김빈우는 육아현실 속에서도 탄탄하면서도 늘씬한 명품몸매를 공개해 시선을 모았다. 두 아이 출산 후 75kg에 육박한 몸무게를 가졌던 김빈우는 철저한 자기관리와 운동, 그리고 식이요법으로 26kg 감량에 성공, 현재 54kg의 탄탄한 슈퍼모델 몸매로 돌아간 비법도 공개했다.

또 척추를 바로 세우는 효과만점 바른 자세 다이어트 팁을 공개해 패널들의 주목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김빈우는 슈퍼모델 출신의 완벽한 바디라인과 동안외모로 MC들은 물론 패덜들의 부러움을 샀으며, 남편 전용진은 훤칠하고 잘생긴 외모로 MC 박명수로부터 "하정우인 줄 알았다"는 칭찬을 받으며 아내의 맛의 공식 비주얼 부부로 등극했다.

2001년 SBS 슈퍼모델 선발대회로 데뷔해 예능프로그램과 '금쪽같은 내새끼', '난 네게 반했어', '불굴의 차여사' 등 다양한 작품에서 개성있는 연기로 활발한 활동을 보여줬던 김빈우는 2015년 2살 연하인 전용진과 결혼해 전율, 전원 두 남매를 키우며 육아에 매진했다.

최근 커머스 에디터로 변신해 일상·육아에 대한 이야기는 물론 건강하게 다이어트하는 방법 등 본인이 알고 있는 정보를 솔직하고 진솔하게 공유, 비슷한 고민을 가진 팬들의 공감을 얻으며 파워 인플루언서로도 자리매김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