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4 08: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MLB

11승 놓쳤지만…MLB.com "류현진, 불운의 2실점 후 견고한 7이닝"

기사입력 2019.07.15 15:27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류현진이 불운한 2실점 후 7이닝을 책임졌다."

잘 던졌지만 아쉬웠다. 류현진이 15일 미국 메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전경기에서 7이닝 8피안타 1볼넷 6탈삼진 2실점 호투로 11승을 노렸지만 불펜의 동점 허용으로 다음을 기약했다.

이날 류현진이 실점한 때는 1회 뿐이었다. 그마저도 내야 수비가 제 몫을 해줬다면 없었을 수 있는 실점이었다. 내야안타 2개와 실책이 겹치며 만루 위기와 2실점이 연달아 나왔다. 그러나 7회까지 추가 실점 없이 버티며 퀄리티스타트 플러스(QS+)를 달성했다. 다저스 타선이 4득점을 올려 11승 요건을 갖췄다.

그러나 불펜이 말썽을 부렸다. 8회 류현진과 교체돼 마운드에 오른 페드로 바에즈가 단 5구 만에 백투백 홈런을 허용하며 동점을 허용했다. 다저스는 12회 연장 혈투 끝 7-4로 승리했다.

경기 후 MLB.com은 "올스타전 선발 투수였던 류현진은 불운 속 2점을 내줬지만, 이후 견고하게 7이닝을 막았다"고 호투를 조명했다. 이어 "8회 2점 차 리드였으나 다저스 불펜이 류현진의 승리를 날렸다. 바에즈가 보가츠, 마르티네즈에게 백투백을 허용했다"고 말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