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8 00: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MLB

"고향팀" 이강인, 30일 인천 홈 방문...시축·사인회 등 진행

기사입력 2019.06.26 11:13 / 기사수정 2019.06.26 11:14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2019 FIFA U-20 월드컵 골든볼' 수상자 이강인(발렌시아CF)이 6월 30일 인천유나이티드 홈경기를 찾는다.

인천 유나이티드는 26일 "이강인이 30일 강원FC와의 홈경기를 찾는다. 이날 이강인은 사인회, 시축과 함께 하프타임 친필 사인볼 선물 등의 행사를 통해 인천 팬들에게 인사를 나눌 예정이다"고 보도했다.

이강인은 인천 유스 시스템을 통해 성장했다. 만 6세였던 지난 2008년부터 3년간 인천 U-12에 몸담은 후 스페인으로 건너가 지금의 소속팀인 발렌시아에 안착했다. 최근 폴란드에서 진행된 U-20 월드컵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의 준우승 신화를 이끌며 대회 골든볼을 수상하고 자신의 이름을 전 세계에 알렸다.

당초 이강인은 15일 전북전 인천 홈경기 방문 예정이었다. 그러나 대한민국 대표팀이 결승까지 진출하며 다음 기회로 미뤄야 했다. U-20 월드컵을 마치고 17일 귀국한 이강인은 바쁜 국내 일정을 소화하는 와중에도 인천 구단과 다시금 협의에 나섰다. 협의 끝에 30일 강원전 홈경기 방문을 확정했다. 이로써 이강인은 약 10여 년 만에 '친정' 인천으로 돌아와 인천 팬들에게 인사를 나누게 됐다.

이날 이강인은 인천 팬들을 위해 다양한 팬 서비스를 진행한다. 먼저 당일 오후 6시부터 6시 30분까지 E석 블루카페에서 팬 대상 사인회를 진행한다. 사인회는 선착순으로 진행된다. 게이트는 오후 5시에 오픈한다.

이강인은 하프타임에 그라운드에 올라 인사를 나눈다. 이 자리에서 이강인은 인천 팬들에게 인사를 나눈 뒤 친필 사인이 담긴 유니폼 및 사인볼을 선물하는 등 아낌없는 팬 서비스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행사를 앞두고 이강인은 "오랜만에 나의 고향 팀인 인천유나이티드의 홈경기를 찾게 돼 기쁘고 설렌다"면서 "인천 팬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며 팬들과의 만남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인천 구단 관계자는 "인천 유스 시스템을 거쳐 유럽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이강인이 인천 팬들께 인사를 전하기 위해 경기장을 찾는 만큼 많은 팬 여러분께서 자리를 함께 빛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6월 30일 강원전 홈경기 티켓은 인천 구단 홈페이지나 티켓링크에서 일반석에 한해 10% 할인된 가격에 예매할 수 있다. 그밖에 시민주주의 경우 ENS일반석 50% 할인 혜택(동반 4인까지)을 받을 수 있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인천 유나이티드 제공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