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7-24 16:5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황하나·화류계女 동석" 양현석, 성접대 의혹 확산…YG는 전면부인 [종합]

기사입력 2019.05.28 08:18 / 기사수정 2019.05.28 08:23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를 둘러싼 성접대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27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는 익명의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양현석 대표의 성접애 의혹에 대해 다뤘다.

방송에 따르면 양현석 대표는 태국·말레이시아 출신 재력가 2명은 2014년 방한해 서울 강남의 고급한정식 식당에서 열린 YG 주최 모임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양 대표를 비롯해 YG 소속 가수 등이 함께했으며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 씨도 동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격자는 "YG 사람들과 재력가를 포함한 남성 8명 정도가 식당 가운데 앉아 있었다"며 "주변으로 초대된 여성 25명이 앉았다. 여성 10명 이상은 '정 마담'이라는 사람이 동원한 화류계 여성으로 알고 있다. 일반인 중에는 황하나도 있었다"고 진술했다.

이어 "식사를 마친 이들은 클럽 NB로 향했다. 외국 재력가들은 마음에 드는 여성을 선택해 숙소로 갔다"며 "매 자리마다 술집 아가씨들이 많았다. 2차도 있었다. 일부 여성은 재력가들의 전용 헬기를 타고 해외로 같이 간 것으로 알고 있다"며 성접대가 있었다고 전했다.

'스트레이트' 측은 "해외 투자자에 대한 승리의 성 접대 이전에도 YG는 승리가 성 접대를 한 것과 동일한 수법으로 외국인 투자자들에 대한 성접대를 했다는 구체적인 정황을 취재한 것"이라며 "성접대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재력가 중 1명인 태국인이 승리가 운영한 클럽 버닝썬 마약 사건과도 연관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YG 측은 보도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양현석 대표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식당과 클럽에 간 사실은 있지만 지인의 초대로 참석했을 뿐 (식사비도) 계산하지 않았다. 어떤 형식의 접대도 없었다"고 강력하게 부인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