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7 12:1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엑:스코어] '김재환 결승포' 두산 3연승, SK 제치고 1위 도약

기사입력 2019.05.17 21:39 / 기사수정 2019.05.17 22:04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두산 베어스가 SK 와이번스를 꺾고 3연승을 달성, 단독 1위로 올라섰다.

두산은 17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시즌 4차전 원정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3연승을 달성한 두산은 시즌 전적 32승15패를 만들었고, SK를 2위로 내려보내고 단독 1위로 올라섰다. 2연패에 빠진 SK는 30승1무15패가 됐다.

이날 선발 세스 후랭코프는 6이닝 동안 단 63구만 던져 무4사구 1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4승을 올렸다. 이어 권혁과 이형범, 윤명준, 김승회, 박치국이 뒤를 막고 홀드와 세이브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김재환이 투런포로 승부를 갈랐고, 페르난데스가 3안타, 류지혁, 박세혁, 정진호가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좀처럼 0의 균형이 깨지지 않았다. 두산은 잦은 출루에도 기회를 점수로 잇지 못했다. 3회 2사 만루 찬스에서 김재환이 삼진으로 물러났고, 4회 2사 만루 찬스에서는 류지혁의 삼진으로 득점 없이 이닝이 종료됐다. 반면 SK는 후랭코프에게 완벽하게 묶이면서 출루 자체에 애를 먹었다.

균형은 5회에 깨졌다. 박건우가 볼넷으로 출루한 1사 1루 상황, 4번타자 김재환이 볼카운트 1-1에서 다익손의 3구 142km/h 직구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점수는 2-0. 두산은  9회 이승진 상대 박건우의 적시타로 한 점을 더 추가했다.

9회말 김승회를 상대로 2사 만루 찬스를 잡은 SK는 바뀐 투수 박치국 상대 이재원의 내야안타로 한 점을 만회했으나, 점수를 뒤집지 못하면서 두산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