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06:28
연예

'해투3' 김세정 "차태현이 극찬한 박보검, 얼마나 착한지 알고 싶어"

기사입력 2018.01.25 23:46

김주애 기자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배해선, 김세정이 '심쿵'했던 남배우들에 대해 언급했다.

25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은 '여신과 함께' 2탄으로 꾸며져 배해선, 이수경, 김세정, 한보름이 출연했다.

이날 '해피투게더' MC 엄현경은 배해선에게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서 이종석이랑 호흡을 맞췄는데 어땠냐"고 물었다.

배해선은 "정말 밝으신 분이더라. 조심스러워서 친해지기까지 오래걸릴 거라 생각했는데,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내가 하는 공연을 드라마 끝나기 전에 보러오겠다고 햇는데, 당시에는 인사치렌줄 알았다. 그런데 정말 다음날 매니저도 없이 혼자 와서 티켓을 샀더라. 정해인, 신재하, 고성희 씨 '장잠사' 팀이 와서 티켓을 동료 배우들에게 선물했다"고 말했다.

또 조정석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조정석과 공연을 한 번도 한 적이 없는데, '질투의 화신' 감독님한테 '조정석 주치의 역할 할래?'라는 소리를 듣고 시놉시스도 안보고, 다른 어떤 것도 안 듣고 하겠다고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조정석을 "연기를 타고났는데, 정말 노력도 많이 하는 친구다"고 칭찬하며 "배우 노트를 매일 꼭 쓴다. 그런 배우가 많지 않다. 공연 끝나자마자 그 감정을 꼭 쓴다. 하루도 거르지 않고. 그런 노력이 있었기에 디테일하고 재치있고 순발력있는 조정석이 있는 것"이라고 극찬했다.

이를 듣던 전현무는 "진짜 연기를 잘 하신다. CF에서 '영어 잘 할 수 있다'고 말하는데 거기에 설득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세정은 '심쿵'했던 배우로 우도환을 꼽으며 "'연기대상'에서 만나서 셀카를 찍어서 구구단 단톡방에 보냈더니 난리가 났다. 작품이라도 겹치면 더 난리가 나겠다 싶더라"며 호흡을 맞추고 싶다고 말했다.

또 김세정은 "'어서옵쇼'라는 프로그램을 할 때, 차태현 선배님이 나오셨다. 카메라가 꺼진 상태에서 누군가를 칭찬한다는 건 진짜 그사람에 괜찮다는 뜻이다. 그때 카메라가 꺼졌을 때 차태현 선배님이 보검이 너무 착하고, 싹싹하고 , 괜찮다고 말하는데 나도 모르게 귀를 쫑긋하고 들었다"며 "그래서 언젠가 한번은 꼭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김주애 기자 savannah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