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1 10:37
연예

'자체발광' 고아성, 하석진 집에 숨다 들켰다 (종합)

기사입력 2017.03.29 23:03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자체발광 오피스' 하석진이 고아성을 퇴사시켰다.

29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 5회에서는 서우진(하석진 분)이 은호원(고아성)을 쫓아낸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우진은 은호원, 도기택(이동휘), 장강호(이호원) 세 사람이 낙하산이라는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앞서 도기택은 면접을 보지 않았다고 고백했던 것.

이후 서우진은 은호원과 도기택(이동휘), 장강호(이호원)의 입사에 대해 의문을 품었다. 서우진은 인사팀을 찾아갔고, 박상만(권해효)이 세 사람을 낙하산으로 입사시켰다고 항의했다.
 
서우진은 박상만에게 "심지어 도기택 씨는 면접도 안 본 지원자인데 왜 하필 이 사람들을 뽑았는지 납득 안 가는 거 당연한 거 아닙니까"라며 독설했고, 박상만은 "난 사람만 보고 뽑았다고 몇 번을 얘기해"라며 해명했다.

서우진은 "같이 일 못 합니다"라며 은호원과 도기택, 장강호를 내보내겠다고 선언했다. 세 사람은 모던양품 계약 건을 맡았고, 모던양품 사장은 하우라인에 악감정을 갖고 있었다. 다행히 모던양품 사장은 은호원 덕분에 간경화를 앓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고, 하우라인과 계약했다.

또 은호원은 하지나(한선화)의 실수를 감싸줬고, 서우진은 은호원을 퇴사시켰다. 은호원은 아르바이트로 가사도우미로 취직했고, 서우진의 집에서 일했다. 

특히 은호원은 서우진의 집이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았고, 이때 서우진이 귀가했다. 은호원은 서우진과 마주치지 않기 위해 옷장 속에 숨었다.

마지막 장면에서는 은호원이 서우진에게 숨어 있었다는 사실이 들켜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이이진 기자 en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