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1 11:08
연예

'DMZ' 이민호 "입대 전에 한 작품이라도 더 하고 싶다"

기사입력 2017.03.29 16:17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이민호가 입대를 앞둔 심경을 털어놓았다.

이민호는 29일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진행된 MBC UHD 특집 'DMZ, 더 와일드' 제작발표회에서 "(DMZ를 지키는 사병들이) 다들 어려서 죄책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민호는 "입대를 앞둔 심경은 모든 배우들이 다 똑같을 것 같다. 아쉽고 잠시 이별하는 느낌이 든다. 날짜를 기다리는 입장에서 한 작품이라도 더 하고 싶은, 일적인 욕심이 있다.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아마존의 눈물’, ‘남극의 눈물’ 제작팀이 의기투합한 'DMZ, 더 와일드'는 반백년이 넘도록 인간의 출입을 허하지 않은 미지의 세계이자 지구상 최대의 온대 원시림 DMZ의 민낯을 공개하는 자연 다큐멘터리다. 2015년 10월부터 2017년 3월까지 1년 5개월간 촬영이 진행됐다.

기존 HD 방송과 비교했을 때, 4배 더 높은 해상도(HD 1920x1080 / UHD 3840x2160)를 지닌 UHD 방송으로 생동감을 느낄 수 있다.

프리젠터로 배우 이민호가 나섰다. 총 제작 기간 중 핵심이 되는 촬영 순간마다 제작진과 함께했다. 단순히 영상에 원고를 입히는 내레이터가 아닌 직접 촬영 현장에서 핵심 정보를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4월 3일 오후 11시 10분에 프롤로그를 선보인다. 프롤로그편 방송(HD)을 시작으로 6월 UHD 개국에 맞춰 본편을 방송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 김한준 기자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