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4 23:56
연예

[XP인터뷰②] 최현우 "예술가는 만족하는 순간 정체, 완벽한 마술이란 없죠"

기사입력 2016.12.01 09:50 / 기사수정 2016.11.30 17:21

김선우 기자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마술사 최현우는 20년간 무대에 섰음에도 아직도 떨린다고 했다. 특히 20주년 기념 공연을 앞두고는 더욱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최현우는 "특히 첫날이 너무 떨린다. 사실 이번 공연의 콘셉트는 미니멀리즘이다. 그런데 그렇다고 규모가 작거나 한 것은 아니지만 보시는 입장에서 실망할까봐 걱정이 크다. 그래서 더 잘 표현해야 한다는 압박감도 있다"라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이번 공연에는 무대 콘셉트만 미니멀리즘일 뿐 마술의 규모는 어느 공연보다도 화려하다. 11톤 트럭이 등장하는가 하면 수중 마술을 위해 4개월간 운동도 열심히 했다고.

"이번에는 그런 장치들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공연을 포기해야하는 지역들도 생겨서 아쉬울 뿐이다. 대신 서울 공연에 모든 걸 쏟아 부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한편 쉬는 날 하나 없이 연습에만 매진하는 최현우는 직접 배우고 싶거나 저작권을 사고 싶은 마술을 위해서는 외국에도 직접 출장을 갈 정도로 열정적이다. 과연 20년 간 그의 마음을 가장 만족시킨 마술은 무엇일까.

"20년 동안 한 마술 중에 가장 좋아하거나 제일 좋았던 건 아직 없다. 그리고 없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대중 예술가는 자신이 만든거에 만족하면 머문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그런 점을 특히 경계하려고 한다"

이 정도의 열정이라면 기네스에 등재되는 것도 시간문제일 터. 하지만 최현우는 "선배님들이 너무 열심히 하고 계셔서 쉽지 않을 것이다. 사실 내가 언제까지 마술로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에 대한 불안감은 있다"

일과 결혼했다고 생각할 정도로 최현우는 결혼도 미룬채 일에 매진했다. 하지만 마술에 대한 최현우의 책임감은 남달랐다.

"나는 유료티켓을 파는 사람이다. 사랑을 위해 내 일을 내려놓으면 안된다. 우리는 평가를 받는 사람들이다. 관객들에게도 매회 평가를 받는다. 성과가 유지돼야 계속 이 일을 할 수 있다. 엔터테이너라는건 오늘만 사는 사람들이다. 대신 오늘 충실히 살아야 내일이 있다. 흐트러진 일이 있으면 두려움이 있다. 그래서 어렵지만 내 삶을 이해해 줄 수 있는 사람을 만나고 싶지만 그게 쉽진 않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권혁재 기자

[XP인터뷰①] '데뷔 20주년' 최현우가 마술을 멈추지 않는 이유
[XP인터뷰②] 최현우 "예술가는 만족하는 순간 정체, 완벽한 마술이란 없죠"



김선우 기자 sunwoo61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