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8 05:27
연예

렉카들, 쯔양 협박·갈취 의혹→이근 대위 "내 덕에 녹음파일 유출"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7.11 19:45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UDT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이 쯔양을 공개 응원하며 사건이 세상에 알려진 것이 본인 덕분이라고 밝혔다.

11일 이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ROKSEAL' 커뮤니티에 "구제역은 저의 얼굴에 카메라를 들이대서 그 핸드폰을 박살 낸 적이 있습니다. 그 핸드폰을 맡기다가 녹음파일들이 유출되어 세상에 공개가 됐습니다"라는 글을 업로드했다.

이어 그는 "제가 쏘아 올린 핸드폰 어디까지 가는지 모두 기대하세요. 저 건드렸던 사람들은 다 죽게 돼 있습니다"라는 경고성 메시지를 덧붙였다.

이근은 지난해 3월 여권법 위반 및 뺑소니 사건의 첫 공판 당시 방청하러 온 유튜버 구제역과 시비가 붙어 그의 얼굴을 한 차례 가격한 후 휴대폰을 강하게 쳐서 땅에 떨어뜨렸던 바 있으며 구제역이 휴대폰을 맡긴 수리업체에서 녹음본이 유출됐다는 것. 

지난 10일 천만 구독자를 보유한 먹방 유튜버 쯔양이 일부 렉카 유튜버 연합들로부터 협박을 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쯔양이 방송을 하기 전에 만난 전 연인으로부터 폭행 및 불법 촬영 피해를 당했으며 강제로 술집에서 일한 것을 폭로하겠다며 협박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구제역, 카라큘라, 전국진 등 '렉카 연합' 소속 유튜버들이 쯔양의 과거를 이용해 협박 및 거액 갈취 계획을 세운 정황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 속 유튜버 전국진과 구제역은 "현찰 2억은 받아야 한다', "이런 거 잘해서 GV80도 샀다", "등본도 갖고 있다", "김용호한테 걸렸으면 3억 뜯겼다" 등의 대화를 나눠 충격을 안겼다. 

앞서 이근은 렉카 유튜버들의 녹취록이 공개되자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 "사이버 렉카는 다 똑같습니다. 열심히 사는 유명인을 괴롭히고 돈을 뜯어내는 중범죄자들입니다"라는 분노의 글을 작성하기도 했다. 

그는 "쯔양님, 그동안 엄청 괴로웠을 텐데 더 이상 협박당하지 마세요. 돈을 주면 계속 노예가 되고 끝이 없습니다. 당당하게 이겨내길 바랍니다"라고 공개 응원했다. 

사진 = 쯔양, 구제역, 이근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