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7 21:15
연예

반박 또 반박…남태현vs서민재, '리벤지 포르노' 진실공방 [종합]

기사입력 2024.07.10 15:50 / 기사수정 2024.07.10 16:50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남태현과 서민재가 리벤지 포르노 주장을 두고 맞섰다.

앞서 '하트시그널 시즌3' 출신 서민재(서은우)는 자신의 채널에 '내가 겪었던 데이트 폭력'이라는 제목의 글로 리벤지 포르노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서민재의 글에서 그가 SNS로 나쁜 비밀을 폭로해 상대방이 원망했다는 부분과 故 구하라를 추모하는 마음을 담아 곡을 썼다는 부분으로 미루어, 서민재의 전 연인인 그룹 위너(WINNER) 출신 남태현이 가해자로 지목됐다.



그런 가운데 남태현은 전 연인인 서민재의 폭로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남태현은 10일 개인 채널을 통해 "현재 올라오고 있는 글의 내용들은 2~3년 전 연인 사이에 있었던 사적인 일"이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전후 사정은 무시한 채 본인의 이야기는 제외, 상대의 잘못만 골라서 언급하는 것에 대하여 유감을 표한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어 "제가 일방적으로 데이트 폭력을 한 적은 맹세컨대 없었다"며 데이트 폭력 사실을 극구 부인했다.

그러면서 "저희 둘 다 서로에게 상처를 준 행동들에 대해서 그 당시에 사과와 화해를 했다"며 "저는 저희의 만남이 서로에게 발전적이지 못하다고 판단을 했고, 얼마 전 관계를 정리했다"고 결별 사실을 밝혔다.



남태현의 입장문을 확인한 서민재는 "저를 거짓말쟁이로 만들고 있다"며 재반박했다.

그는 "남태현 씨가 리벤지포르노 협박을 하며 보냈던 문자와 영상캡처본, 폭행했을 당시 목격자와 병원 진단서 모두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남태현이 "분노를 없애고 편안해지라"고 한 것에 대해서는 "남태현 씨의 행적을 생각하면 행복을 빈다는 말에 진심이라고는 전혀 없을 것 같다"고 분노했다.

한편 남태현과 서민재는 지난 2022년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이후 두 사람은 텔레그램을 통해 필로폰을 구매해 서울 용산구 소재 서씨 자택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은 바 있다. 이에 남태현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서민재는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남태현·서민재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