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06:12
연예

"내 결정 NO"…최동석, 박지윤과 이혼 과정 충격 고백 '결국 눈물' (이제혼자다)[전일야화]

기사입력 2024.07.10 07:00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방송인 최동석이 이혼 과정에서 겪었던 상처를 솔직하게 고백했다. 

9일 방송된 TV조선 새 예능 파일럿 '이제 혼자다'에서는 박지윤과 이혼 이후 최동석의 일상이 공개됐다. 

최동석은 2009년 KBS 아나운서 동기 박지윤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으나 지난해 10월 결혼 14년 만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제출하며 파경을 맞았다. 



이어 두 사람은 양육권을 두고 갈등 중인 상황이 알려지기도 했으며, 최동석은 최근 스토리앤플러스와 전속계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으로 방송 활동을 예고했다. 

그는 방송에 출연을 결정한 이유로 "사실 방송을 그만할까 생각을 했었다. 퇴사 후 4년 가까이 방송을 안했다"며 "아이들에게 아빠가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용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동석은 "막상 겪어보면 이혼이라는게 그 사람과 나의 관계에 대한 것보다 내 삶에 대한 반성이 시간이 되더라"라며 "어느 한쪽이 다 잘못하진 않더라. 그러다보니 나를 돌아보게 됐다"고 이혼 당시 느낀 점을 밝혔다.

최동석은 이혼 과정에 대해 "제가 결정한 건 없다며 "기사를 보고 알았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어느날 집에 돌아왔는데 가족들이 돌아오지 않았고 저는 아이들을 찾으러 서울에 왔다"며 "부모님 집에서 잠을 잤는데 기자들에게 전화가 왔다. 기사가 났는데 알고 계시냐고 하더라. 그래서 알게 됐다"고 충격 고백을 했다.

또한 최동석은 "한 달 가까이 아이들을 못보다가 아이들이 왔다 갔다. 그 흔적을 치우질 못하겠더라"라며 "이혼이라는게 남녀가 사랑하다 헤어질 수 있다. 근데 아이들은 헤어질 수 있는 존재가 아니다"라고 아이들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고백하며 결국 눈물을 쏟았다.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